2017.09.1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월간구독신청

경북/대구

대구시, 대기업 연이어 유치…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급부상


(대한뉴스 최병철 기자) 대기업 유치에 목말라 있던 대구시가 첨단산업 관련 대기업을 연이어 유치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의 선도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다산업용로봇 생산 세계7(국내 1) 기업인 현대로보틱스 본사가 지난달 31대구에서 출범한데 이어, 11일 국내 최대 석유화학기업인 롯데케미칼이 대구에 수처리 분리막 생산 공장을 착공했다.

 

대구시는 전통산업도시에서 첨단산업도시로 빠르게 변모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변화에 국내 그 어느 지자체보다 선도적으로 대응해 물·의료·로봇·미래형자동차·사물인터넷·에너지 등 핵심 미래산업을 착실하게 육성해왔다. 민선 6기 들어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밑거름으로 새로 조성한 국가산업단지, 물산업클러스터, 테크노폴리스 등 5대 신성장거점 600평에 로봇, , 의료, 전기자동차 등 첨단산업 분야를 아우른 153 역외기업(투자금액 19783억원)이 본격적으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특히 산업용로봇 분야 국내 1위인 현대로보틱스와 물산업클러스터 1호 입주기업인 롯데케미칼 등 관련 업종을 선도하는 기업들이 구에 자리 잡은 것은 큰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중공업·현대건설기계·현대일렉트릭을 이끄는 지주회사이자 시가총액 67000억에 달하는 현대로보틱스 본사의 이전으로 대구시는 기존 지역1위 기업 대구은행의 시가총액 17000억원의 4배 규모의 국내 30대 대기업을 품게 됐다. 롯데케미칼의 멤브레인 생산 공장 유치 또한 시가총액 139000억원, 지난해 연매출 83000억원에 육박하는 국내 최대 석유화학기업의 신사업 핵심부문이 뿌리내리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들 앵커기업을 중심으로 협력사, 관련 중소기업이 함께 만들어낼 시너지효과는 지역 전통산업이었던 섬유업의 빈자리에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고부가가치 산업이 채움으로써 대구경제의 체질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대구시는 전망했다. 또 신규 유치된 기업들이 본격 가동되는 내년부터는 지역 일자리와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 또한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대구 테크노폴리스 내 본사에서 출범식을 가진 현대로보틱스는 기존 울산공장의 두 배 규모(연간 생산량 48008000) 확대 이전해 연매출 5000억원(2021년 목표), 근로자 250명의 소비효과(근로소득 175억원) 등 직접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동명전기·일성엠텍·세신공업·선우로보텍·유명엔지니어링 등 5협력사 유치로 물류비절감, 공동R&D 등 지역경제에 커다란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구축된 스마트팩토리 공장은 사물인터넷(IoT)을 융합해 제조설비 간 실시간 데이터 교환과 축적이 가능한 미래형 공장으로, ‘4차산업 선도도시대구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제 글로벌 로봇기업인 현대로보틱스와 야스카와(세계2), KUKA(세계4) 등이 자리 잡은 대구는 대한민국 로봇산업의 중심도시로 우뚝 설 수 있게 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취임이후 10년 뒤를 바라보며 물·의료·로봇·IoT 등 미래산업을 위한 인프라와 기업유치에 힘써왔다지금 대구시는 국내 그 어느 도시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에 준비된 도시라 자부한다. 민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대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1일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 멤브레인 생산 공장 기공식을 가진 롯데케미칼은 500억원을 투자해 생산능력 55(하루 22만톤 ·폐수 처리가능한 양) 규모의 공장을 신축한다. 신축 대구공장은 단기적으로 연매출 300억원을 목표로 추가투자와 증설로 생산능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