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30.7℃
  • 구름조금서울 28.8℃
  • 흐림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9.8℃
  • 흐림울산 27.3℃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5.6℃
  • 흐림고창 27.4℃
  • 맑음제주 29.9℃
  • 구름조금강화 25.3℃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7.6℃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신천지와 세무조사

- 밑그림 채색은 종교탄압 아닐까
- 4,000여명 혈장기증, 코로나19치료제 개발

코로나19가 진정기미를 보이지 않고 확산되면서 필자는 국내 코로나19 유입사태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과의 修理(허름한 데를 손보아 고침)관계를 조명했다.


현 정부와 기성기독교 교단들은 코로나19사태가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신천지를 정상적 종교집단이나 시설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일명 종교집단을 모방한 유사(이단)집단으로 여겨 왔다는 것.


‘신천지의 교세가 전 세계로 확산돼 주목을 받고 있다’는 해외언론보도가 거꾸로 국내로 유입돼 화제를 불러일으켰으나 우리 정부는 애써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로나19가 대구광역시일원에 확산되면서 신천지교회와 성도들이 전염병확산의 근원지이자 주범으로 내 몰리게 되자 이 나라 매스컴은 신천지를 종교집단으로 공식조명하기 시작했다.


다시 말해, 여타종교계의 강제개종목자들이 신천지신도들의 인권을 유린하면서 성도들이 목숨을 잃는 사태가 촉발 됐으나 정부를 비롯해 그 누구도 종교탄압이나 국민의 인권유린으로 보질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사태가 확산돼 마녀사냥이 본격화 되면서 매스컴에 이어 이 나라 방역당국도 신천지를 공식 종교집단으로 몰고 갔다. 이는 곧 정부가 신천지를 자동종교단체로 만들어 준 계기가 됐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불거지기 시작한다. 대한민국은 종교단체나 종교인에게 면세혜택을 주고 있는 나라다.


예배당에 모인 성도들에 의해 전염병이 확산됐다는 이유와 일부 성도에 개인신상정보를 감추었다는 죄가 아닌 죄를 명목으로 신천지의 본 총 단이 국세청의 초강수의 세무조사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는 이 나라가 종교계와 종교인들에게 면세특권을 줘 왔던 사실에 반해 신생 종교를 대상으로 벌이고 있는 세무조사는 결국 정부가 이 나라 국민을 대상으로 초법적 월권행사를 벌이고 있다는 빌미를 남겼다.


대한민국은 헌법규정은 종교의 자유를 담고 있다. 기독교, 천주교, 불교인을 떠나 무속 인이라고 하더라도 복을 추구하는 인간 내면적 사상·신념인 종교에 대한 탄압은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아니 될 사안이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세무조사는 그 밑그림에 종교의 탄압이라는 명제가 채색돼 있어 현재 대한민국 전 국민에게 초미의 관심사가 돼 있다.


과연 신천지가 코로나19의 온상일까. 최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대구신천지 집단발병과 청도 대남병원 발병 간에는 일단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상 차이가 크다는 것과 중국 우한의 집단 발생과의 연관성에 대해 명확한 규명이 어렵다”고 밝혀 신천지성도들이 다소나마 마음의 상처를 치유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변이 일어났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된 신천지성도 4,000여명이 자진해서 혈액을 기증하겠다는 소식이다.


완치 자 혈액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려 한 GC녹십자는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고 환영을 하면서 혈장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정부의 종교탄압 차원에서 단행되고 있는 신천지세무조사와 신천지성도들의 자발적 코로나19 혈장기증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