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동두천 26.4℃
  • -강릉 27.2℃
  • 흐림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32.7℃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5.2℃
  • -고창 27.9℃
  • 구름조금제주 25.9℃
  • -강화 24.1℃
  • -보은 26.4℃
  • -금산 25.3℃
  • -강진군 30.7℃
  • -경주시 31.9℃
  • -거제 31.5℃
월간구독신청

금융

5개 카드사 연체잔액 1조원 육박 1분기 카드 연체율·연체액 높아져



올해 1분기 실적 은행계 카드사(신한·KB국민·우리·하나)와 삼성카드의 연체잔액이 총 9552억원으로 1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적을 공개한 신한·KB국민·우리·하나·삼성카드의 1분기 연체잔액은 지난해 말보다 4.7% 늘어난 총 9552억원으로 1조원을 육박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1분기만에 425억원(4.7%) 늘어난 것이다. 연체율도 빠르게 상승했다. 신한카드를 제외한 모든 카드사가 연체율과 연체액이 커졌다. 우리카드는 지난해 말 1.12%이던 연체율이 1.41%로 0.29%포인트 상승해 가장 많이 올라갔고, 연체액도 1030억원으로 27.2%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다. 또, 하나카드는 연체율이 1.54%에서 1.67%로 0.13%포인트 올라가 연체액도 1050억원으로 6.7% 늘었다. 다만, 신한카드는 연체율이 1.43%에서 1.40%로 0.03%포인트 떨어졌고, 연체잔액도 3287억원으로 0.8% 줄었다. 이처럼 카드사의 연체율과 연체잔액이 늘어난 것은 그만큼 신용판매나 카드대출이 늘어나서다.


지난해 1분기 카드사의 총 채권잔액은 65조 5600억원이었지만, 올해 1분기에는 71조 6974억원으로 9.4% 늘었다. 특히, 카드론 잔액이 지난해 말 26조 4천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말 대비 11.9%나 늘었다. 지난해 저금리가 계속되자 지난해 수익성 악화를 막기 위해 카드사가 카드론을 대폭 늘렸기 때문이다. 경기가 안 좋은 상황에서 고금리 대출인 카드론 대출이 많이 늘어나면서 대출자들의 연체율 상승이 뒤따라오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카드 대출은 금리가 높아 이자 상환의 부담이 큰 데다 연체로 이어지고 있다. 금융당국도 카드 대출 조이기에 나서고 있다. 금융당국은 지난 3월 카드사 임원들과 만나 대출 관리를 거듭 요청하는 등 집중 관리 중이다. 주기적으로 취급액 관련자료도 검토하고 있다. 카드론은 상환 부담이 큰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2개 이상 카드사의 카드론을 이용하는 다중채무자의 대출을 고위험 대출로 구분하고, 충당금을 30% 추가 적립하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