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8.2℃
  • 흐림서울 19.6℃
  • 흐림대전 19.9℃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20.3℃
  • 구름조금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7.6℃
  • 흐림금산 19.0℃
  • 맑음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실시간









배너
배너

배너

그때 그 시절


화려한 음악으로 대중적 인기를 끌었던 오라토리오 ‘메시아’ 의 작곡가 헨델
기자는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뮤직페어라인의 황금홀에서 오라토리오 ‘메시아’전곡 공연을 본 적이 있다. 조금 지루함을 느낄 때쯤 유명한 할렐루야 코러스부분이 시작되자 관객들이 모두 일어서기 시작했다. 왜 일어서는지도 모르는채 따라 일어서서 합창부분을 들었다. 나중에 헨델이 메시아 초연당시 조지2세가 이 할렐루야 부분에서 기립을 한 이후로 계속 이어지고 있는 일이라는것을 알았다. 영국에서부터 시작된 기립은 200년이 넘은 지금도 전 유럽에서 통하며 헨델음악에 대한 예의를 지키고 있다. 그의 음악 속에 있는, 관객을 이끄는 그 음악의 힘을 느껴보자. 음악이 고프던 헨델의 유년시절 헨델은 1685년 2월 23일, 독일의 할레에서 작센의 아우구스트 공작의 궁정 이발사 겸 외과 의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헨델은 어려서부터 음악을 좋아했고, 또 천재적인 재능이 보였으나 그를 법률가로 키우려는 아버지의 반대가 너무나 심해 클라비코드라는 소리가 거의 나지 않는 작고 부드러운 악기를 숨겨놓고 매일매일 연습하곤 했다. 그러다 8세 때 뜻밖의 기회가 찾아왔다. 할레 지방의 영주인 작센 바이센펠스 공작 앞에서 우연찮게 연주할 기회가 생긴 것이다. 그때 공작은 그의 연주를 무척 마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