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8.9℃
  • 서울 27.2℃
  • 흐림대전 29.8℃
  • 흐림대구 28.2℃
  • 천둥번개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8.3℃
  • 부산 23.9℃
  • 흐림고창 27.8℃
  • 흐림제주 32.1℃
  • 흐림강화 26.3℃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전체기사



배너

포토뉴스


배너
부산시, 원숭이두창 비상방역대책반 운영… 대응체계 강화 (대한뉴스 윤병하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6월 24일부터 원숭이두창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지역 환자 발생에 대비한 방역체계를 강화한다. 지난 22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부산에서도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신고되었으나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밝혀진 바 있다. 최근 해외입국자가 증가하고, 입국자 관리가 완화됨에 따라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유입 위험성도 커진 상황이다. 그간 부산시는 해외 신규감염병 유입에 대비해 신종감염병 대응 역학조사반을 지속해서 운영해 왔다. 해외에서 원숭이두창이 확산하자, 시는 부산광역시감염병관리지원단과 자체 교육 및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감염내과 전문의를 자문 교수로 위촉해 ▲원숭이두창 역학적 특성 ▲공동 대응 요령 등 구·군 감염병 담당자 교육을 시행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갖춰 왔다. 시는 5팀, 총 14명으로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지역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의심사례 발생 시 즉각적이고 빈틈없는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관내 대학병원을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해 의심사례 신고 시 격리 및 접촉자 모니터링 등을 추진하고, 향후 전담의료기관의 국가지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