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5.2℃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7.6℃
  • 맑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7.8℃
  • 맑음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6.7℃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7.8℃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29.2℃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전체기사



배너

포토뉴스


배너
판소리 스타 발굴 산실…임방울국악제 20일 개막 우리나라 대표 국악제인 임방울국악제가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임방울국악제는 국창 임방울 선생의 예술혼을 기리고 국악 신인 발굴육성을 위해 매년 열리고 있는 국악 축제다. 올해 대회는 광주광역시 주최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1을 비롯한 8개 경연장에서 펼쳐진다. 특히 국악경연과 더불어 문화시민들이 전통국악예술의 즐거움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전야제, 임방울판소리장기자랑 대회 등도 진행된다. 먼저 본 국악제 경연은 학생부와 일반부로 나눠 진행된다. 학생부는 판소리, 기악(관악, 현악), 무용부문이 있으며, 일반부는 판소리, 농악, 기악, 무용, 시조, 가야금병창, 퓨전국악 경연이 실시된다. 또 판소리계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명창부 경연도 열린다. 첫날인 20일 광주향교 유림회관에서는 순수 아마추어 국악인들의 잔치인 ‘임방울판소리장기자랑대회’가 개최되며, 금·은·동·인기상·장려상 등 입상자 50명에 대해서는총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같은 날 오후 6시 20분부터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1에서는 ‘전야제 축하공연’이 KBC를 통해 생중계된다. 국악인 김성녀 명인의 사회로 진행되는 전야제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 안숙선 명창이 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