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월)

  • -동두천 -2.9℃
  • -강릉 0.9℃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1.3℃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1.5℃
  • 박무부산 6.3℃
  • -고창 -3.3℃
  • 맑음제주 6.0℃
  • -강화 -2.5℃
  • -보은 -4.5℃
  • -금산 -3.3℃
  • -강진군 1.2℃
  • -경주시 -2.1℃
  • -거제 4.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오늘과내일

전체기사 보기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 환경안전 진단…1,170곳 개선 필요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올해 1월 1일부터 ’환경보건법‘ 상의 환경안전 관리기준을 적용받는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 4,639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4월부터 9개월간 사전 진단한 결과, 25.2%인 1,170곳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은 2009년 3월 22일 이전에 설립된 연면적 430㎡ 미만인 사립 어린이집, 유치원 등이며, 환경안전 관리기준을 적용받는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은 전국에 2만 1,000여 곳이 있다.이번 조사는 환경안전 관리기준을 적용받는 어린이집 등을 미리 점검하여 미흡한 부분에 대한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환경안전 관리기준 진단은 ‘환경보건법’에 따라 어린이 활동공간에 사용된 도료 및 마감재의 중금속 함량, 총휘발성유기화합물 및 폼알데하이드 농도 등이 기준치 이내로 관리되는지를 측정한다. 진단 결과 도료 및 마감재 내에서 중금속 함량이 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559곳으로 나타났다.실내 공기의 총휘발성유기화합물과 폼알데하이드 농도를 측정한 결과, 723곳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112곳은 중금속 함량과 실내 공기질 두 개 항목을 모두 초과했다. 전체 대상

그때 그시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