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많음서울 4.7℃
  • 대전 3.4℃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6.2℃
  • 흐림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3.1℃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대한뉴스발자취

전체기사 보기
이미지

1967년 청운초등학교 졸업식

신정과 구정, 그리고 설날

(대한뉴스 박배성 기자)=대한제국의 고종황제가 1896년부터 공식적으로 서양식 역법을 도입하면서부터 우리나라에는 양력·음력 설날이 공존했다. 일제 강점기에는 강제적으로 '양력 1월1일'을 설날로 여겨야만 했다. 일본의 양력 첫날을 신정 우리 고유의 음력설을 구정이라는 말을 만들었다. 다시 말해 우리 것은 옛날 것이고 일본 것은 새로운 것이라는 말로 그들의 우월성을 말하려고 신정 구정으로 했던 것이다. 1945년 광복 이후에도 '설날'은 여전히 '양력 1월1일'이었다. 전두환 정권 때인 1985년이 돼서야 '음력 1월1일'은 '민속의 날'이라는 이름으로 공휴일 지위를 얻었으나 '구정' 휴일은 당일 하루에 불과했다. 93년 만에 노태우 정권기인 1989년이 돼서야 '구정'은 '설날'이라는 원래의 이름을 찾았고 휴일 기간도 3일이 되었다. 전통을 지킨 조상들이 있었기에 오늘날 설날이 살아남을 수 있었다.

1961년 1월14일 피겨스케이팅 대회

빙상강국의 꿈은 이때부터 시작된 것일까 피겨스케이팅은 1924년 처음 우리나라에 소개되었다. 초창기에는 남자선수들끼리 훈련을 했으며 1948년에 여자피겨선수가 생겨났다. 1953년에는 한강에서 시범경기중에 ‘남녀가 대낮에 손을 잡고 움직인다’는 것이 풍기문란이라는 이유로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 거리 1965년 12월 22일

동해안 침투 무장공비 소탕본부를 방문한 육영수 여사 (1969년 12월13일)

동해안 침투 무장공비 소탕본부를 방문한 육영수 여사 (1969년 12월13일)

중앙청에서 열린 제4회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시상식 1972년 11월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