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8.1℃
  • 황사서울 17.3℃
  • 구름많음대전 15.6℃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6.1℃
  • 구름많음광주 15.4℃
  • 맑음부산 16.2℃
  • 구름조금고창 13.7℃
  • 맑음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16.9℃
  • 구름조금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산업

음식물쓰레기서 나오는 바이오가스, 친환경 수소로 바뀐다

수소융복합충전소 경쟁력 확보…자립 운영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

음식물쓰레기 등에서 발생한 바이오가스가 친환경 수소로 전환돼 수소차와 연료전지에 활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월에 공고한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융복합충전소 시범사업의 수행기관으로 고등기술연구원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73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고등기술연구원, 충주시, 충북도, 충북테크노파크, 효성, 비츠로넥스텍, 서진에너지, 산업연구원으로 구성됐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향후 3년간 국비 93억원을 지원해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융복합충전소를 구축하고 수소버스 보급사업과 연계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 운영할 계획이다. 이는 정부가 올해 초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이행을 위해 중장기 수소 공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의 생산 기술과 경제성 있는 수소융복합충전소의 운영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한다.

 

또 구축한 충전소를 과제 종료 이후 5년간 실증 운전해 지속적인 충전소 활용을 위한 운전 자료도 확보한다.

 

이번 사업은 충주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에서 발생한 바이오가스를 이용해 하루 약 50099.99% 이상 고순도 수소를 생산한다.

 

생산된 수소는 수소버스 등의 충전 뿐만 아니라, 연료전지를 이용한 전기차 충전, 잉여수소를 활용해 지역 내 수소 활용처에 수소를 공급하는 마더스테이션의 역할에도 활용한다.

 

이처럼 생산된 수소를 100% 활용해 수소의 가격을 낮춤으로써 수소융복합충전소의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자립형 운영이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은 폐자원의 효율적 활용과 친환경 수소사회 조기 진입이라는 두 가지 현안을 동시에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하반기 발표 예정인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통해 친환경 수소 생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