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조금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25.2℃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구미시의회 누구를 위한 의회냐’

바람 잘날 없이 이어지고 있는 중앙정치권의 파당싸움, 이를 지켜보는 국민 다수는 ‘정치 불감증의 정도를 넘어 이제 정치인의 모습들만 보아도 혐오감과 적개심이 일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말을 반증이라도 해 주듯 중앙정치인들의 악습을 모방한 지방의회 의원들의 파당으로 인한 편 가르기와 마찰이 파국을 자초하고 있다.


경북 구미시의회의 경우다. 제8대 구미시의회는 총23명 가운데 2명의 의원이 개인비리로 자리를 비워둔 상태에서 현재 21명의 의원들이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 이들 의원의 당적을 분류하면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이 11명, 민주당 8명, 바른미래당 1명, 무소속의원이 1명이다.


지난해 7월 개원한 구미시의회는 출범당시만 해도 여·야의 정당구분 없이 시정발전을 위해 봉사와 화합을 선서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소속정당간의 기 싸움과 의정마찰이 심화돼 시민들의 정치의식을 이반시켜가고 있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둔 현 시점에서 일까? 명확하고 구체적으로 드러난 사안하나를 놓고서도 의정조율이 되질 않아 시의회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신문식위원의 1인 시위가 연일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이는 정수문화예술원의 지난 5월14일 정수대전 출품공모 작 대상작이 중복 출품된 위작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신의원은 예술원의 “경상경비부정수취 의혹, 보조금 일괄인출 위반, 해외출장경비정산위반 등에 횡령과 보조금부정사용행위자에게 보조사업을 계속하게 할 수 없다”는 주장을 했다.


특히 그는 “시와 정수예술문화원의 대 시민 사과문 발표와 정수문화예술원 일부예산삭감 발언을 했으나 시의회 상임위가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이유를 들어 3,000만원만 삭감했다”며 불만표출로 1인 시위에 나선 것이다.


또한 문제가 발생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모르는 사이 지난 6월5일 보조금의 50%인 1억7,000만원의 교부금이 지급된 것은 철회되어야 마땅함을 강력항의하고 있다. 이는 시민의 혈세로 세비를 받는 시의회 의원으로서 시민권익을 위한 정당행위로 주목된다.


한편, 정수문화예술원에 지원되는 수억 원대의 보조금은 구미시민의 혈세다. 시민들은 ‘구미시의회 누구를 위한 의회냐’를 반문하며 ‘부정·편법으로 사용된 예산의 회수는 물론 행위자들에 대한 일괄사법처리와 교부금지원원천중단’요구가 진행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