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13.1℃
  • 흐림서울 10.4℃
  • 흐림대전 10.9℃
  • 흐림대구 12.8℃
  • 울산 11.8℃
  • 흐림광주 9.8℃
  • 부산 11.1℃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10.6℃
  • 흐림보은 10.0℃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9.5℃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힘없는 야당의원의 의정보고서

- 한국당 의원의 의정보고서 주택가 나뒹굴어
- 불특정에게 보낸 의정보고서 반가울리 없어

국회의원들이 지역구 유권자들에게 우편으로 배포하고 있는 새해 의정보고서가 우편용 비닐봉투도 벗겨지지 않은 채 길바닥에 쓰레기로 나뒹굴어 주민들의 눈살이 찌푸려지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유권자에게 배포되는 지역구 의원의 의정보고서는 관할지역 유권자 수에 맞춰 제작, 일반우편을 통해 배포됐으나 수취인이 수령을 하지 않는 탓에 막대한 혈세낭비가 지적되고 있다.
 
사례로서 경북의 하와이로 지칭되며 민주당의 바람이 불고 있는 구미시의 경우 한국당 갑·을 지역구 의원이 유권자에게 발송한 의정보고서가 의원들의 인기만큼이나 홀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현재 구미 갑 지구 백모 의원의 의정보고서가 연립주택과 원룸 등의 우편함에서 내 버려져 며칠째 내린 비바람에 젖고 찢어진 상태로 주택가를 나뒹굴어 야당의원의 위상과 면모를 대변해 보였다.


이 같은 현상은 의원 의정보고서가 불특정 다수의 수취인우편함에 배달이 됐을 때 당적을 달리하는 유권자의 경우 의도적으로 우편물 수취를 거부해 내다 버리는 현상에서 비롯된 결과로 알려져 있다.


특히 4.15총선대비 한국당 공천과정에 대구·경북지역 물갈이론이 확산되면서 지역구 의원들의 사기가 실추된 가운데 심혈을 쏟아 만든 의원 의정보고서 마저 유권자들에게 홀대를 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한국당 구미 갑 지구 백모 의원 측 관계자는 “애써 만든 의정보고서가 마구 버려지고 있다는 취재진의 지적에 공감을 한다”면서 “버려진 보고서를 수거하는 일에도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