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9.3℃
  • 구름조금서울 26.6℃
  • 맑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6.5℃
  • 맑음강진군 25.7℃
  • 구름조금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지자체 일반

경북도, ‘6월15일 노인 학대 예방의 날’ 강조

- ‘노인 학대신고는 참견이 아니라 도움이다’

오는15일은 ‘세계 노인학대인식의 날’이자 ‘노인 학대예방의 날’로 정해져 있다. 이는 노인에 대한 부당한 처우를 개선하고 노인학대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세계노인학대방지망(INPEA)이 지난2006년부터 유엔(UN)과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정한 날이다.


우리나라는 지난2017년도부터 노인복지법 개정을 통해 이날을 공식적인 ‘노인 학대예방의 날’로 정했는데 올해로 4회째를 맞는다.


경북은 지난해 3월말 기준으로 초 고령 시대에 들어섰다. 올해 5월말 기준으로 65세 이상 노인인구수는 56만 명을 넘었다. 도내 전체인구대비 노인인구비율은 21.2%로 전국기준 전남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급격한 고령화로 늘어나는 노인인구 만큼 노인 학대신고건수도 해마다 증가해 노인 학대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도 내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접수된 노인 학대와 관련한 신고 및 상담건수는 2017년도 신고1,097건, 상담7,820건, 2018년도 신고1,870건, 상담1만1,164건, 2019년도 신고1,649건, 상담1만7,520건이 접수됐다.


이 가운데 노인 학대건수는 2017년도 320건, 2018년도 432건, 2019년도 494건으로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노인학대란 노인에 대해 신체적․정신적․정서적․성적 폭력 및 경제적 착취 또는 가혹행위를 하거나 유기 또는 방임하는 것을 말한다.


도는 노인 학대예방과 노인인권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2017년도부터 매년 6월15일 ‘노인 학대예방의 날’기념일에 도 단위 기념행사를 추진해 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병 확산방지를 위해 기념행사를 전면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생활속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고 있는 가운데 실내 대면 행사를 대신해 도는 3개 도 노인보호전문기관과 함께 8일부터 오는30일까지 경상북도와 23개 시군의 홈페이지, 보이소TV, 유튜브, SNS, 반상회보와 케이블방송, 지역신문, 인터넷신문 등 각종 매체를 통해 노인 학대예방활동을 집중 홍보키로 했다.


도는 도민들에게 노인 학대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관심을 유도하고자 도내 전역에 케이블방송사와 홍보전광판을 통해 ‘노인이 존중받는 살맛나는 경상북도! 노인학대신고는 참견이 아니라 도움입니다! 신고상담전화 1577-1389’의 자막을 지난8일부터 광고하고 있다.


특히, 도는 학대받는 노인의 발견과 보호․치료 및 노인 학대예방에 선제적 대응으로 노인의 삶의 질 향상과 권리를 보호하고자 도내 권역별로 경상북도노인보호전문기관(포항 소재), 경북서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김천 소재), 경북서북부노인보호전문기관(예천 소재) 등 3개의 노인보호전문기관과 기쁨의 집(포항 소재), 공경의 집(예천 소재) 등 2개의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어, 노인보호전문기관에서는 노인학대신고 운영, 사례 상담 및 신고접수, 판정위원회 운영, 노인학대행위자 대상으로 노인 학대예방 및 재발방지교육, 시설종사자 및 신고의무자 교육 등 노인 학대예방을 위해 앞장서고 있으며,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에서는 학대피해노인에 대한 보호조치와 심신치유 등 학대피해 노인의 인권을 보호하고 있다.


노인 위기상담과 학대신고 전화는 국번 없이 ☎1577-1389로 연락하면 24시간 언제나 상담이 가능하다.


한편, 이강창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누구나 모두 노인이 된다. 노인이 우리고, 우리가 노인이다. 노인 학대는 곧 우리에게 되돌아온다는 것”강조하며 “노인이 웃을 수 있는 행복하고 건강한 세상 만들기에 다 같이 노력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