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5.3℃
  • 박무서울 12.7℃
  • 박무대전 10.4℃
  • 박무대구 13.1℃
  • 울산 13.8℃
  • 안개광주 11.8℃
  • 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0.4℃
  • 흐림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2.3℃
  • 구름조금보은 8.6℃
  • 구름조금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14.1℃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정총리 "공동조사해야 모두 승복할 것"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
"'드라이브스루' 집회, 도로교통법 등 어기면 처벌"

URL복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추석연휴 특별방역과 관련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북한이 남측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을 두고 "해빙될 듯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미우나 고우나 (남북이) 소통해서 평화를 만들어가지 않으면 안 되는데, 이번 일이 큰 장애로 발전하지 않게 하려면 하루빨리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청와대와 정부가 전날 북측에 제안한 공동 진상조사와 관련해서는 "공동으로 (조사)해야 양쪽이 승복할 수 있지 않겠나"라며 "공동으로 못할 이유도 없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군사적 충돌 등을 예방하던 군사 통신선이 있었다면 이번에도 불행한 일을 면했을지 모른다"라며 "군사 통신선을 비롯해 남북 간 소통 채널이 복원되는 게 양측을 위해 모두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한편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에 군중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집회나 결사의 자유가 헌법의 기본권이지만 국민 생명과 안전보다 중요하지는 않다""죄송하지만 그 기본권을 잠시 유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