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9 (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2.8℃
  • 흐림광주 1.0℃
  • 맑음부산 4.1℃
  • 구름조금고창 -2.2℃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제

미 대선 개표 일부 시작…트럼프, 켄터키·인디애나서 우세

URL복사


미 동부시간 기준 이날 오후 6(한국시간 4일 오전 8) 투표가 종료된 켄터키, 인디애나 2개 주 일부 지역의 경우 초기 개표 결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이곳에서 70% 안팎을 넘나드는 압도적 득표율로 바이든 후보를 크게 앞질렀다.

 

2개 주에 걸린 선거인단은 전체 538명 중 19명이다.

 

그러나 이 2개 주는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지역이어서 아직 전체 대선 승부를 예측하긴 이르다.

 

이번 대선은 경합주로 분류된 남부 '선벨트'의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3개 주와 북부 '러스트벨트'의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3개 주 등 모두 6곳의 개표 결과가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아울러 신격전지로 떠오른 텍사스, 조지아, 아이오와, 오하이오, 네바다 등도 당락에 큰 영향을 미치는 주로 꼽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