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흐림동두천 1.7℃
  • 맑음강릉 10.7℃
  • 흐림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5.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8.7℃
  • 구름조금광주 9.8℃
  • 맑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1.9℃
  • 맑음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5.7℃
  • 구름조금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4.6℃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김시훈' 기자의 전체기사

올해 ‘실업급여 8조’ 문턱 넘겨 정부가 일자리창출사업을 위해 천문학적 돈을 쏟아 붓고 있는 가운데 ‘올해 실업급여 지급액이 사상최초로 8조원이 넘을 전망’이라는 고용노동부 고용행정 통계자료분석이 나와 국민의 마음을 더욱 무겁게 하고 있다. 분석 자료는 ‘최근 실업급여 지급액이 매월 6~7,000억 원 정도가 소요되는 것을 감안한다면 올 한해 실업급여액이 8조원을 넘길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정부정책으로 시행되고 있는 실업급여는 밑 빠진 독에 물채우기 사업으로 급여의 지급과정에서도 부정수급이라는 문제점을 야기 시켜 다수 국민에게 부정적 반향(反響)을 불러일으킨 수혜성 복지사업이다. 복지포플리즘으로 비춰지고 있는 실업급여지급사업의 문제는 비자발적 실업자에게 있는 게 아니다. 최근에도 중소기업들이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지만 3D업종을 고의적으로 기피하는 자발적 실업자에게도 획일적으로 이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는 점에 있다 하겠다. 특히, 서울시는 일자리를 갖지 못한 미취업청년의 구직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1년 이상 시에 주민등록을 둔 만19세~34세 청년에게 매월 50만원, 최소 3개월에서 최대 6개월까지 청년수당지급을 하고 있다. 서울시의 독단적 시책이 시행되자 상대(농촌)지역민들은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