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3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월간구독신청

전남/전북/광주/제주

광주, 수소·전기차 시범사업 발대식 2020년까지 친환경차 보급 가속도



환경부는 광주광역시·광주 창조경제혁신센터·현대차와 함께 3월 6일 ‘친환경 수소 및 전기차 융·복합 카셰어링 시범사업’ 발대식을 개최했다. 광주에서 수소차 5대와 전기차 27대의 카셰어링 서비스가 시작되며, 3월 말 수소차 10대가 추가 투입된다. 수소차가 카셰어링 서비스에 활용되는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며, 전기차는 2012년 사용된 바 있다. 광주시는 친환경차 보급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광주시는 수소·전기차를 KTX 광주송정역,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조선대학교 등에 차량을 배치하고, 차고지를 점차 늘려갈 계획이다. 2020년까지 친환경차 카셰어링 규모를 300대까지 확대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및 고용을 창출하고, 친환경차 대량보급의 기틀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범사업은 환경부, 광주시,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이카, 현대자동차그룹이 함께 추진했다. 발대식에는 조경규 환경부 장관, 윤장현 광주시장, 박광식 현대차 부사장, 호남대학교 미래자동차 공학부 재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조 장관은 “광주시는 2011년 친환경 차 전기자동차 보급 선도도시로 지정된 이후 친환경 차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며, “무공해 자동차 산업 발전과 도시 환경개선에도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시민들이 친환경 수소차와 전기차를 손쉽고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카셰어링으로 한 대의 차량을 많은 사람이 나눠 쓸 수 있다. 사용자가 스마트폰 앱이나 회원카드로 간편하게 예약, 결제, 대여할 수 있으며 도심 주차난 해소, 온실가스 감축, 대기 질 개선 효과도 있다. 사업성이 검증되면 내년부터 투입 차량들을 늘리고 전남 등 인근 지역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환경부와 광주시는 이번 사업에 수소차 구매보조금을 2750만원씩 지원했다. 전기차에는 국비 1400만원과 지방비 700만원을 각각 줬다. 제이카는 차량 유지와 운행을 담당하고, 현대차는 차량 사후관리를 한다. 이번 사업에 투입되는 수소차 차종은 현대차 투싼ix이고, 전기차는 쏘울과 아이오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