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2 (목)

  • -동두천 31.0℃
  • -강릉 28.9℃
  • 맑음서울 30.1℃
  • 구름조금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조금울산 26.3℃
  • 맑음광주 32.2℃
  • 연무부산 25.5℃
  • -고창 28.0℃
  • 구름조금제주 25.4℃
  • -강화 26.5℃
  • -보은 30.8℃
  • -금산 30.4℃
  • -강진군 29.1℃
  • -경주시 31.9℃
  • -거제 27.0℃
월간구독신청

사건사고

연예인 아들․재벌 손자 학교폭력 논란…교육당국, 19일 현장조사에 착수


대기업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에 연루됐는데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피해 학생 측이 등교를 거부하며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는데도 학교 측이 아이들 장난에 불과했다는 결론을 내리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가 제 역할을 못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후 서울 숭의초등학교에 대해 교육당국이 19일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지원청은 이날 특별장학반을 숭의초에 파견해 특별장학에 들어갔다.


특별장학반은 학교 관계자와 관련 학생 등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에 대한 진술을 듣고 학교 쪽 조치가 적절했는지 파악하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특별장학에서 문제점이 드러나면 곧바로 감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교육청은 특히 폭력사건의 진상과 함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제 역할을 했는지도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교육청은 이번 사안에 대해 특별장학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다만, 사건 관계자에는 2∼3일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


숭의초에서는 지난 4월 수련회 때 3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했으며, 가해자 학생 가운데 대기업 총수 손자와 배우 윤손하 씨 아들이 가해자에서 빠지거나 별다른 책임을 지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피해학생 측은 가해 학생들이 담요로 씌운 채 야구방망이 등으로 때렸고 물비누(바디워시)를 강제로 먹였다고 주장하는 반면, 학교 측은 “심한 장난 수준이며, 학교폭력으로 볼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숭의초는 “학생들이 이불 아래 사람이 깔렸는지 모르고 장난을 쳤으며, 야구방망이는 플라스틱 장난감이었다.”며, “바디워시도 피해학생이 먼저 맛보자 다른 학생들이 이를 말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또 “대기업 총수 손자가 가해자에서 빠진 것은 당시 현장에 없던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손하 씨도 처음에는 “언론보도 내용이 사실과 상당 부분 다르다.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간 점은 유감스럽다.”고 반발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꿨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