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3 (금)

  • -동두천 27.1℃
  • -강릉 24.1℃
  • 맑음서울 26.9℃
  • 맑음대전 26.5℃
  • 연무대구 26.5℃
  • 맑음울산 26.7℃
  • 맑음광주 26.8℃
  • 연무부산 25.5℃
  • -고창 24.2℃
  • 흐림제주 23.2℃
  • -강화 26.0℃
  • -보은 25.5℃
  • -금산 26.4℃
  • -강진군 25.2℃
  • -경주시 27.3℃
  • -거제 25.7℃
월간구독신청

금융

1분기 카드론․저축은행 증가폭 9분기 내 최저…서민들, 돈 쉽게 빌리기 어려워


금융당국이 비은행권 대출 조이기에 나서면서 올해 1분기 제2금융권의 대출 증가폭이 전분기 대비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카드사들이 발표한 1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7개 카드사의 카드론 잔액은 1분기 말 기준으로 24조 616억원을 기록, 전 분기 대비 3771억원 늘어났다. 전 분기 대비 카드론 증가액이 3천억원대로 떨어진 것은 2014년 4분기 이후 9분기만에 처음이다. 이들 7개 카드사의 카드론 잔액은 전체 카드론 대출의 90%를 차지한다.


이들 카드사의 1분기 카드론 취급액도 8조 9976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679억원 줄었다. 금융당국은 올해 초 2금융권 대출이 급증하자 대대적인 대출 조이기에 나섰다. 저축은행과 카드, 캐피탈 업체 등에는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10%를 넘기지 않고, 특히 1분기 대출증가율은 지난해 1분기 대출증가율을 초과하지 않도록 했다. 이 때문에 저축은행도 3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19조 3682억원을 기록, 전월 대비 1천185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2015년 8월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또 지난 1분기 신용협동조합의 전 분기 대비 대출 증가액은 8353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 증가액의 절반 이하로 줄었고, 상호금융의 증가액도 2조 9830억원으로 전 분기 증가액의 반 토막이 났다. 이 밖에 새마을금고(4조 7428억원→2조 5288억원)와 보험사(4조 3521억원→7794억원), 여신전문기관(2조 3900억원→1조 811억원)도 전 분기 대비 대출 증가액이 크게 줄었다. 그만큼 돈이 필요한 서민들이 돈을 쉽게 빌리지 못했다는 뜻이다.


실제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를 보면 지난 1분기와 2분기 저축은행의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각각 -18, -21을 기록했다. 상호금융(-31, -40)과 생명보험사(-13, -24)도 1분기와 2분기 모두 큰 폭의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대출 태도 지수가 마이너스이면 대출심사를 강화하겠다는 응답이 대출심사를 완화하겠다고 밝힌 곳보다 많다는 뜻이다. 반면 2분기 저축은행과 신용카드회사의 대출 수요는 각각 13이었고, 상호금융과 생보사는 각각 -3, -6이었다. 여전히 대출 수요는 많다는 것이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