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1 (화)

  • -동두천 24.8℃
  • -강릉 29.8℃
  • 흐림서울 24.7℃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9.2℃
  • 박무광주 26.0℃
  • 흐림부산 25.8℃
  • -고창 25.8℃
  • 제주 24.9℃
  • -강화 25.6℃
  • -보은 25.6℃
  • -금산 27.5℃
  • -강진군 26.6℃
  • -경주시 31.1℃
  • -거제 25.8℃
월간구독신청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38년만의사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오른쪽)가 6월 8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5.18 광주항쟁 당시 사형 판결을 내린 버스기사 배씨의 두 손을 잡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배씨는 1980년 5월 20일 광주 도심에서 시민군을 버스에 태우고 경찰 저지선으로 돌진해 경찰관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군판사였던 김 후보자로부터 사형판결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