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4 (금)

  • -동두천 30.3℃
  • -강릉 32.7℃
  • 구름조금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0.6℃
  • 맑음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9.0℃
  • -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9.4℃
  • -강화 29.6℃
  • -보은 28.5℃
  • -금산 28.6℃
  • -강진군 28.5℃
  • -경주시 34.1℃
  • -거제 27.7℃
월간구독신청

정치

조대업 낙마, 송영무 임명으로 야당 반발에도 국회 정상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결국 낙마했다. 대신 야당이 임명을 반대해 온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주고 추가경정예산안을 얻는 길을 선택했다. 조 후보자는 13일 노동부 출입기자들에게 “정국 타개의 걸림돌이 된다면 기꺼이 사퇴의 길을 택하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문 대통령이 사퇴 의사를 즉각 수용했다. 형식은 ‘자진사퇴’였지만 사실상 문 대통령이 수용한 결과였다고 알려졌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 임명을 전날 강행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야당에 최소한의 성의를 보였다고 평가하기에 국민의당은 국회에 복귀해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와서 진정한 사과를 했는데 사과를 받지도 않았으면서 사과를 받았다고 국민들에게 말하는 코미디가 있겠느냐"고 전했다. 또한 추미애 민주당 대표에 대해선 "추 대표의 어떤 발언이 있다고 해도 아예 듣지도 않고 무시하겠다"며 "청와대가 일단 사과하고 수용한 이상 여러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뒤로 하고 국회 복귀를 하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도 14일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편안 심사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바른정당은 국민을 위해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처리 심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추경은 혈세 낭비가 없도록 철저히 따질 것”이라며 “정부조직법 개편안도 대안을 제시한 상태다. 철저히 따지고 심의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어제 임명 강행된 국방부 장관의 경우 국방개혁의 부적격자임을 온 국민이 알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명은 강행됐고,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일신해서 성과를 내길 촉구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도 14일 추가경정예산 수정안을 제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이 추경 심사에 참여하면서 국회가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추경 심사에 응할지 여부는 아직 추인되지 않았다"면서 "의원총회에서 결정하고 논의해 당론을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의총이 끝나면 우원식 원내대표를 만나 그 조건을 해소하는 안을 내놓을 것"이라며 "명분을 찾을 수 있도록 안을 만들어 여당에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추경안을 수정하기는 어려운 것 같고, 여당이 수정안을 내는 형식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정국 대응 방안에 대한 당론을 최종 추인한다.


한편, 여야 4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는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본심사를 위한 예결위 전체회의를 오후 2시 열기로 잠정 합의했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