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월간구독신청

정치

文대통령, 트럼프와 56분 전화통화...北 미사일 도발 대응책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문제 등을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 58분부터 56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 제제 결의안 통과 이후 한미 양국의 공조 및 대응방안에 대해 중점 협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일어나는 것은 용인할 수 없다"며, "북한 핵 문제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평화적·외교적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양국이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통해 궁극적으로 북한을 핵 폐기를 위한 협상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할 때 대화의 문이 열려 있음을 보여줄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간 공조도 강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대북 대화 제안과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가 중국·러시아를 포함한 전 이사국들의 만장일치로 사상 유례없이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하는 매우 중요한 상황 변화가 있었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가하는 등 확고한 입장을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중국 및 러시아와 협조해 전례없이 강력한 결의 채택을 이루어낸데 대해 평가하고, 이번 결의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과 관련해선 개정을 강조한 트럼프 대통령과, 이미 상호에게 도움이 되는 협정이란 문 대통령 사이 미묘한 입장 차이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측 협상대표인 통상교섭본부장이 최근에 임명된 만큼 앞으로 양측 관계와 당국간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되는데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금년중, 또한 늦어도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해줄 것을 초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초청에 사의를 표하고, 가까운 시일내 방한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