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6.8℃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18.0℃
  • 흐림대전 17.8℃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9.2℃
  • 흐림광주 18.6℃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7.5℃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4.8℃
  • 흐림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해양경찰청, 추석 연휴 76만여 명 바닷길 이용…해양경찰 338명 구조

여객선, 유‧도선, 낚싯배 등 다중이용선박 사고 사망자 없어

올 추석 명절 기간 바다에서 다중이용선박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11~15일 여객선, 유‧도선, 낚싯배 등 다중이용선박 이용객은 총 767,637명으로, 지난해 추석 연휴 일 평균 이용객 수와 비교했을 때 10.6% 감소했다.

이는 연휴기간이 비교적 짧은데다 육지와 섬을 잇는 연륙교가 개통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추석 연휴에 대비해 해양경찰은 해양안전관리 특별대책(9.2~9.15)을 추진하고 유·도선 54척, 선착장 30곳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또 여객선·도선 주요 항로 130개에 함정과 연안구조정 총 96척을 전진 배치해 안전 관리를 강화했다.

해양경찰은 11~15일 28척의 선박 사고가 발생해 총 338명을 구조했다. 이들 사고로 인한 사망자나 실종자는 없었다. 다만 해루질을 하다 물에 빠지는 등 연휴 기간 연안사고로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와 함께 국민의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구명조끼 미착용, 초과 승선, 무면허 레저기구 조종 등 불법행위 22건도 적발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하고 바다를 찾을 수 있도록 해양사고 예방과 신속한 구조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