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9.5℃
  • 구름조금대전 9.3℃
  • 박무대구 7.5℃
  • 구름조금울산 10.2℃
  • 박무광주 11.3℃
  • 구름많음부산 12.7℃
  • 흐림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6.4℃
  • 구름많음강화 7.6℃
  • 흐림보은 5.6℃
  • 구름조금금산 7.5℃
  • 맑음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김종양 총재, ‘인터폴 국제 마약 회의’ 참석

진화하는 마약 범죄의 동향과 공동 대응전략 강조

인터폴(총재 김종양)에서는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제2회 인터폴 국제 마약회의’를 개최하였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에는 100여 개국 경찰·법집행기관 및 여러 국제기구에서 400여 명이 참석하여, 급속히 진화 중인 마약범죄의 최근 양상을 공유하고 인터폴 회원국 간 ‘공동 대응전략’을 논의하였다.

이번 회의에서 김종양 총재는 그동안 인터폴이 마약 문제를 3대 범죄 중 하나로 설정하고 실질적인 국제공조 작전을 통하여 큰 성과를 거두어 온 사실을 다시 한번 조명하였다.

특히, 김종양 총재는 환영사를 통해 “최근 마약범죄는 승객·화물·우편뿐만 아니라 인터넷 발달로 다크넷·가상화폐를 마약거래 수단으로 악용하는 등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라며 도전에 대처하는 최선의 방안은 ‘항상 그 문제의 핵심을 뚫고 가는 것’이라며 마약 문제도 법집행기관들의 단호한 의지와 인터폴 중심의 공동대응 전략으로 대처해야 함을 강조하였다.

이번 회의에는 경찰·세관 등 각국의 법집행기관뿐만 아니라 UN 마약범죄사무소(UNODC)·만국우편연합(UPU) 등 다양한 지역·분야별 7개 국제기구가 자리를 함께하여 국제사회로부터도 주목을 받았다.

인터폴에서 신규 구축한 마약수사 지원 데이터베이스를 소개하며 회원국들의 참여와 활용을 요청하였고,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수사사례를 통해 확인한 자국 내 마약 물질의 밀수·유통과정에 대한 최근 양상과 성공적 국제공조 사례를 함께 공유하는 기회를 얻었다.

인터폴에서는 이번 회의를 통해 마약 문제로부터 ‘보다 더 안전한 세상(For a Safer World)’을 만들기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으리라 전망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