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4℃
  • 구름조금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2.9℃
  • 구름조금대전 21.3℃
  • 흐림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0.2℃
  • 흐림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태풍 13호 ‘링링’과 17호 ‘타파’의 위력


9월 들어 두 태풍으로 한반도가 요동을 쳤다. 기록적인 강풍을 몰고 온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3명이 사망하고 소방공무원·경찰관을 비롯해 24명이 다쳤다. 농경지 7천여 헥타르에서 벼가 쓰러지거나 과일이 떨어지는 피해를 입었고, 또 전국적으로 94백여 곳이 넘는 시설물이 파손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집중호우를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로도 수십명이 다치고 1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많은 농경지 피해는 물론 580여건의 시설물 파손과 27천여 가구의 정전 등 큰 피해를 입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