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8.4℃
  • 흐림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9.4℃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11.8℃
  • 맑음제주 14.7℃
  • 흐림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5.1℃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충남/충북/대전/세종

옥천군 주민 생명 구한 용감한 군민 표창


충북 옥천군에 사는 10~20대 청년들이 무차별적인 폭력으로부터 위험을 무릅쓰고 60대 여성을 지켜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군은 주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용감한 행동을 한 고등학교 2학년 학생 류재현 군(18)을 포함해 청년 6명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6일 자정이 다 되가는 시각, 읍내 인도에서 술에 취한 40대 건장한 남성으로부터 60대 여성이 폭력을 당하고 있었다.

 

때마침 학교 시험기간이라 독서실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사건을 목격한 류 군은 112에 최초 신고를 하고,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무차별한 폭력으로부터 여성을 보호했다.

 

이와 함께 인근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고 있던 10년 지기 친구사이인 이용민, 정윤영, 조기현, 진선빈, 진재원 군(20)도 여성의 비명소리를 들은 후 사건 장소로 달려와 류 군과 함께 이 여성을 구해냈다.

 

청년 6명은 가해자 폭행으로부터 피해 여성을 막아서며 위급 상황에서도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차분하게 대처하며 범인 검거와 더 큰 화를 막는데 큰 역할을 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이날 표창패를 수여하며 위협에도 불구하고 당황하지 않고 침착한 대처로 주민의 생명을 구하는 등 용감한 행동과 기지를 발휘해 옥천에서 더 큰 사고가 일어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이들이 장차 옥천의 미래를 이끌어갈 듬직한 청년들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