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4.3℃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4.8℃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2.1℃
  • 흐림고창 23.5℃
  • 맑음제주 24.1℃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5.2℃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부정책

올해 노인에게 일자리와 사회참여 기회 늘린다

노인일자리 74만개로 늘려 은퇴세대의 빈곤 완화와 삶의 질 향상
사업 참여와 사회서비스 확대로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 생활 지원

정부가 높은 노인빈곤율과 급속한 고령화에 대응해 노인일자리를 지난해 64만개에서 올해74만개로 10만개 추가 확대한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예산은 지난해 추경포함 9227억원에서 30% 증액된 1215억원으로 확정됐다.


 

은퇴세대의 사업 참여기회와 사회서비스

정부는 노인복지법 제23조에 따라 2004년부터 저소득 어르신의 빈곤 완화와 보람있고 활기찬 노후 생활을 위해 다양한 일자리와 사회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인일자리는 이 사업 도입 이후 지속적으로 늘어났는데, 201642만개에서 올해 64만개(추경 포함)로 약 20만 개 이상 크게 증가하면서 어르신들의 소득 공백 문제를 해결해오고 있다.

특히 올해 노인일자리는 지난해보다 10만개 더 늘어난 총 74만개로 공공형 573천명, 사회서비스형 37천명, 민간형 13만명 규모이다.

또한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은퇴세대의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기회확대를 위해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의 참여기준을 만 65세 이상 어르신은 기초연금 수급 여부에 관계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도록 완화할 계획이다.

지자체보조(서울 30%, 지방 50%)와 민간경상보조(국비 100%)로 추진하는 이 사업은 지자체의 경우 노인복지관과 노인회, 지자체 및 시니어클럽 등 총 1291개 수행기관에서 공익활동과 사회서비스형, 시장형사업단 등을 추진한다.

민간의 경우에는 노인인력개발원과 기업 등에서 시니어인턴과 고령자 친화 기업 등을, 대한노인회와 노인복지관협회에서 재능나눔 사업을 주관한다.

 

공공형·사회서비스형·민간형 등 여러 유형

한편 저소득 취약 노인의 동절기 소득공백을 줄이기 위해 공익활동의 참여 기간이 기존 9개월에서 최대 12개월로 연장됨에 따라 이르면 1월부터 해당 어르신은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의 대상은 유형별로 만 60세 이상 또는 65세 이상 어르신이다.

또한 어르신의 다양한 경력과 상황에 맞춰 공공형과 사회서비스형, 민간형 등 여러 유형으로 운영하는데, 세부 사업유형에 따라 자격조건과 활동내용이 다르다.

먼저 공공형은 노인일자리 유형 중 가장 많은 어르신들이 참여 중으로, 학교급식 도우미 등 지역사회 공익증진을 위한 공익활동 사업과 재능·경력을 활용한 재능나눔 사업이 해당된다.

사회서비스형은 취약계층 시설지원과 시니어 컨설턴트 등 공공 서비스 영역을 보완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는 2만명의 어르신이 참여했다.

민간형은 민간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실버카페와 아파트택배 등과 같은 시장형사업단과 경비원·미화·간병 등 취업알선을 위한 인력파견형, 민간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시니어인턴십 등이다.

 

 

저소득 취약노인의 빈곤 완화와 건강증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노인일자리 사업은 저소득 취약노인의 빈곤 완화와 건강증진 및 사회적 관계 증진 등 다양한 측면에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전후 비교 시 참여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82.6%에서 79.27%로 완화되었고, 빈곤 차이() 비율도 60.27%에서 47.19%로 개선된 것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건강증진과 사회적 관계 증진, 사회적 편익 증진, 의료비 절감효과 등 개인 및 사회적 측면에서도 다양한 성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그동안 노인일자리 사업의 운영기반(인프라) 강화를 위해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시니어클럽 등)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사회적 경제조직의 진입 등 전달체계의 다변화를 추진해 왔다.

또 노인생산품의 판로 확대를 위해 정부와 기업 간 협력으로 노인생산품 물류 유통센터를 설립해 시장경쟁력 강화 및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등 다양한 성과를 이뤘다.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80만개 제공 목표

한편,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지난 연말 경기 군포시 군포시니어클럽을 방문해 노인일자리 사업의 진행 상항을 점검하고, 간담회를 통해 사업효과 확인 및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노인일자리 사업은 꼭 필요한 사업으로, 노인일자리를 2021년까지 80만개로 확대해 더 많은 어르신에게 소득보충 및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힌바 있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당초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80만개를 제공하기로 한 목표를 2021년까지 조기 추진해 늘어나는 어르신의 노인일자리 참여수요에 대응하고 저소득 취약 노인의 소득보충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양질의 노인일자리 제공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사업의 통·폐합 등 제도개선 노력도 병행하고, 지역 내 활동 수요가 있으면서 사회적 기여도가 높은 프로그램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신노년세대의 전문성을 활용해 공공서비스 영역을 보완할 수 있는 사회서비스형 맞춤형 일자리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