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12.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5℃
  • 구름조금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부정책

전체기사 보기


불법촬영물 유포 차단 위해 공공 DNA DB 구축한다 경찰청(청장 민갑룡),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는 12일(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사옥(서울 양천구)에서 “디지털 성범죄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9월 1일부터 기존의 ‘디지털성범죄 대응팀’을 ‘디지털성범죄심의지원단’으로 확대 개편하고, 상시심의체계 마련·상황실 운영 등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함에 따라 관계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체결되었다. 경찰청 등 4개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의 유통 방지 및 피해자 보호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디지털성범죄심의지원단」의 24시간 상황실 운영, 전담 소위원회 신설 및 전자심의시스템 도입을 통해 여성가족부(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이하 지원센터), 방송통신위원회(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경찰청 등 각 기관과의 핫라인을 강화한다. 디지털성범죄 영상물 정보에 대해 각 기관으로부터 상시 삭제·차단 요청을 접수받아 즉각 심의를 지원하는 상황실을 운영함으로써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신속한 심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지원센터는

그때 그시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