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0.9℃
  • 박무서울 7.7℃
  • 연무대전 8.7℃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5.2℃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해외유입 환자 90%가 우리 국민, 입국금지 조치 채택에 제약

정세균 국무총리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방역 지침 필요…분야별로 논의 예정”

정세균 국무총리는 327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해외에서 들어오는 위험에 대한 관리가 더욱 중요한 시점이지만 전체 해외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감안하면 당장 입국금지와 같은 조치를 채택하는 데는 제약이 따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내에서 감염된 신규환자 확진은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으로 줄었으나 해외 유입 확진자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의무적 자가격리를 골격으로 하는 현재의 체계가 철저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에서 실제 자가격리 입국자들을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막중하다특히 전체 입국자의 70% 이상이 주소를 두고 있는 수도권에서의 성공적 관리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서울을 시작으로 지자체의 해외입국자 관리상황을 점검하겠다각 지자체는 비상한 각오로 해외 입국자를 관리하고 관계부처는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정보와 자원을 적시에 제공하는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아직 4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개학 이후의 새로운 일상(new normal)은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일시에 사라지지 않는 감염병 특성상 개학 이후에도 상당기간 동안은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의 전파위험을 낮추면서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방역 지침이 필요하다다음주에는 교육·문화·여가·노동·종교·외식 등 분야별로 이러한 생활방역 지침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