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5.7℃
  • 흐림대구 22.1℃
  • 울산 21.4℃
  • 광주 24.3℃
  • 부산 21.6℃
  • 흐림고창 24.2℃
  • 천둥번개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군위군 ‘통합 신 공항’ 재 점화

- 郡 내 사회단체 공동성명서 발표
- 일부언론, 진위사실 왜곡치 말라

코로나19 국가비상시국에 불씨가 꺼졌던 대구·경북 신 공항유치문제가 재 점화 됐다. 군위군청 전정에는 통합 신 공항과 관련해 군위문화원(원장 박승근)을 비롯, 郡 관내 129개 사회단체(사단연)가 연대한 공동성명서가 채택·발표돼 도민의 주목을 끌었다.


지난25일 1,432명이 참여한 사단연의 성명서는 “최근 일부언론이 군위군의 우보단독후보지 유치신청과 관련해 군을 투표결과에 불복하는 등 비협조적이며 부정적인 집단으로 매도한 것에 대한 부당함을 토로하고 군위우보 단독후보지를 이전부지로 선정하라”는 강력한 목소리를 담았다.


성명서는 지난1월21일에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군위군민의 명백한 의사가 확인되었고, 군민의 3/4가 찬성하는 군위 우보지역 유치 신청은 정당한 것이며, 군민다수가 반대하는 군위 소보지역 신청은 명백한 법률 위반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전부지 선정기준’이 무엇인가에 대해 설명하는 동시에 지자체장의 고유권한인 유치 신청 권을 선정위원회가 침해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명시했다.


특히 사단연은 각종 언론기관을 향해 근거 없는 유언비어에 대한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국방부를 향해서는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열어 우보단독후보지를 선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김화섭‧박한배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을 진행해오면서 군위군은 단 한 번도 법절차를 어긴 사실이 없는데도 일부 언론은 잘못된 사실을 보도하고 있다”며 “언론기관에서는 법과 원칙에 의한 보도로 사실이 왜곡되는 일이 없도록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공동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로 인해 모든 군민의 뜻을 한 번 더 다지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밝혀 군위군민의 통합신공항 우보선정에 대한 열망과 열정을 재확인하는 계기를 굳혔다.


사단연의 성명서는 행사 당일 군위 군수에게 전달됐다. 이날 성명서를 전달받은 김영만 군수는 “오늘 성명서에 서명한 모든 분들의 염원을 이룰 수 있도록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법과 절차대로 추진될 것을 엄중히 촉구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군수는 “군민의 염원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미래를 꼭 이루도록 할 것”이라며 최근 소보지역 유치신청에 대한 논란을 일축했다. 군위군 사단연의 공동성명서는 발표이후 국무조정실,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에도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진행되어온 사업으로 지난2018년에 이전후보지로 군위군 우보면 일대(단독후보지)와 의성군 비안면 및 군위군 소보면 일대(공동후보지)가 선정되면서 지난해 ‘이전부지 선정기준’ 마련에 난항을 겪었지만 국방부의 공론화과정 제안에 지자체들이 동의를 하면서 올해1월21일 주민투표를 거쳤다.


주민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군위군은 우보면을, 의성군은 비안면을 각각 유치신청 했지만, 동월 29일 국방부는 유치신청의 흠결이 있는 ‘공동후보지로 사실상 결정‘되었다는 입장발표를 낸 이후 코로나19사태와 맞물려 대구공항통합이전 최종이전부지 결정이 표류하고 있는 상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