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17.4℃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23.1℃
  • 맑음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4℃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4.2℃
  • 구름조금제주 23.8℃
  • 맑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1.8℃
  • 맑음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제일반

LG유플러스, 국산장비 협력사와 구매계약 확대

URL복사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국산 장비 협력사인 유비쿼스(대표 이상근), 다산네트웍솔루션즈(대표 원덕연)와 홈서비스 장비 단가계약 규모를 기존 1551억원에서 2710억원으로 확대했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201812월부터 홈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유선 장비인 '스위치''E-PON', 홈단말(ONT, G.hn)LG유플러스에 제공해 왔는데, LG유플러스는 올해 초고속 인터넷 주력 서비스를 1기가에서 10기가로 확장키로 하고 이에 맞춰 홈 네트워크 중장기 투자 규모도 늘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두 회사와의 장비 계약품목·수량·금액을 기존 대비 175확대하는 한편, 계약 기간도 종전 202111월에서 20235월 말까지로 연장했다. 향후 3년 동안 매년 900억원 규모의 장비구매 투자가 이뤄진다.

 

10기가 인터넷은 최대 10Gbps 속도를 낼 수 있는 유선 네트워크 서비스로, LG유플러스는 지난 1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데이터 트래픽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고려해 LG유플러스는 이번 계약 갱신을 통해 10기가 인터넷 장비 확충에 속도를 낸다는 복안이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대기업들이 투자를 축소하고 중소협력사 발주량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이번 장비 공급계약 갱신은 두 협력사의 경영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들을 위해 3월부터 동반성장펀드를 750억원으로 확대했으며, 납품 대금 조기 지급 결제도 최대 700억원 규모로 실시했다.

 

 

LG유플러스 김종섭 동반성장·구매 담당은 "이번 10기가 인터넷 장비 대규모 투자 결정으로 두 협력사가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 협력사들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상생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비쿼스 이정길 운영총괄(부사장)"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상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LG유플러스와 대규모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경영 환경이 갖춰진 만큼 개발역량을 집중해 경쟁력 있는 솔루션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산네트웍솔루션즈 나경주 사업본부장(전무)"경기 침체 상황에서 LG유플러스의 투자 확대 및 다년 계약은 협력사 입장에서는 큰 힘이 된다""상반기 주춤했던 수출 사업에도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