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9.8℃
  • 박무서울 13.7℃
  • 박무대전 16.9℃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8.2℃
  • 박무광주 17.1℃
  • 박무부산 18.0℃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2.6℃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7.8℃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제일반

전체기사 보기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30년간 이용만 하더니 하루아침에 배신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휠체어에 몸을 의지한 채 기자회견장에 도착한 이 할머니는 감정이 북받치는 듯 울먹이며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수차례 보였다. 그러나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 당선인을 향해선 "아직 그 사람은 자기가 당당하다고 생각한다"며 "죄를 지었으면 죄(벌)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30년을 함께 하고도 의리 없이 하루아침에 배신했다. 배신당한 게 너무 분했다",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 "출마와 관련해 얘기도 없었고 자기 마음대로 하는 거니까 제가 무엇을 더 용서하느냐"는 등 울분을 터트렸다. 윤 당선인을 두고 "만가지를 속이고 이용하고…제가 말은 다 못한다"며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사람(되놈·중국인을 낮춰 부르는 말)이 챙긴 것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다. 안성 위안부 피해자 쉼터 등 윤 당선인과 관련한 일련의 의혹에 대해서는 "첫 기자회견 때 생각지도 못한 게 너무도 많이 나왔다"면서 "(그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정작 각종 의혹의 당사자인 윤 당선인은 모습을 드러내

그때 그시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