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6.5℃
  • 서울 25.3℃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5.1℃
  • 박무울산 25.4℃
  • 흐림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6.8℃
  • 흐림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제일반

전체기사 보기


버튼을 누르면 구매가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라이브 커머스의 세계 네트워크의 속도는 점점 더 빨라지고, 스마트폰은 더 똑똑해지고, 쇼핑객들은 모바일폰을 이용해 소비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 브랜드, 소매상, 서비스업체들은 소비자뿐만 아니라 쇼핑객, 휴대전화, 지갑이 하나에 다 들어 있는 모바일 세계에서 경합을 벌이고 있는 세상이다. 누구나 팔고 돈 버는 유통 채널, 라이브 커머스 세계로 떠나보자. 라이브커머스란 라이브 스트리밍(live streaming)과 전자상거래(e-commerce)의 합성어로, 모바일로 실시간 동영상을 통해 소통하면서 상품을 판매하는 방송이다. 코로나19 여파에 새로운 판매 전략으로서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쇼핑 플랫폼에서는 판매자와 공급자가 명확히 구분되었지만, 지금은 경계가 불분명해지고 있다. 제조자가 판매자가 되고 기업 대표는 물론 유명 연예인, 가정주부 등 누구나 상품만 있으면 방송을 켜고 진행하는 판매자가 된다. 간단한 소비재는 물론 자동차, 명품, 부동산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상품이 라이브 커머스로 소비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의 시작 TV홈쇼핑에서 시작되지 않았을까. 우리나라는 2009년 미디어 관련법이 통과되면서 다매체 다채널 시대, 방송·통신 융합 시대가 됐다. 이때 TV홈쇼

그때 그시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