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4.4℃
  • 서울 24.6℃
  • 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5.6℃
  • 흐림울산 26.5℃
  • 구름많음광주 25.8℃
  • 박무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6.8℃
  • 구름조금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3.1℃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6.3℃
  • 구름조금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서울/경기/인천/강원

38명 사망 이천 물류창고 화재 영결식, 사고 53일 만에 엄수


경기 이천 물류창고 신축 공사 현장 화재로 목숨을 잃은 38명 희생자의 명복을 빌기 위한 합동 영결식이 20일 오전 10시 이천 서희 청소년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지난 429일 사고 발생 53일 만에 엄숙히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묵념과 경과보고, 추모사 및 추모 편지 낭독, 헌화, 영정 및 위패 전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우려한 유가족들의 당부에 종교 및 제례 행사는 생략했으며 유가족들과 시민단체 관계자 등 참석자들도 150여 명으로 최소화해 1남짓 간격을 띄우고 배석했다.


헌화하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엄태준 이천시장,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 김홍필 소방청 차장 등도 참석했다.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송석준 의원,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이수진, 임종성 의원, 정의당 강은미, 이은주, 류호정 의원 등 정치권의 발길도 이어졌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조사에서 이번 사고로 안전에 대한 인식 부족이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을 드리는지, 사람보다 눈앞의 이익을 앞세우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지 다시 한번 알게 됐다희생자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그날을 기억하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더욱 촘촘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추모사에서 우리는 모두 참사의 원인을 너무 잘 알고 있다최소한의 안전도 돌보지 않는 현장의 열악함, 인력 부족을 핑계 삼아 제대로 단속도 하지 못하고 노동 현장을 방치한 우리 사회가 이번 사고의 주범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 목숨보다 절감되는 공사비가 더 많은 상황에서 목숨이 희생되는 건 필연이라며 건축주와 사업주에게 도의적 의미 이상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또 다른 비극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합동 영결식을 끝으로 유가족들은 50여 일간 머물던 이천을 떠나 각자 장례를 치를 예정이며 유가족 협의회는 계속 유지해 책임자 처벌 촉구와 건축주인 한익스프레스와의 회복지원금 지급 방안 논의 등 남은 절차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화재는 지난 429일 오후 132분께 이천시 모가면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신축공사 현장에서 용접 불티가 창고 벽면에 설치된 우레탄폼에 붙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 불로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앞서 경찰은 용접 불티로 인해 이번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결론짓고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한익스프레스 임직원 5명과 시공사인 건우 임직원 9, 감리단 6, 협력업체 4명 등 24명을 입건했다. 이 가운데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들은 A 씨 외에 시공사 3, 감리단 2, 협력업체 3명 등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