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2.4℃
  • 박무서울 24.1℃
  • 박무대전 23.0℃
  • 박무대구 22.9℃
  • 박무울산 21.8℃
  • 박무광주 23.2℃
  • 박무부산 21.3℃
  • 맑음고창 23.2℃
  • 박무제주 22.2℃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1.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북/대구

경북도, ‘철강 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예비타당성조사 통과

- 중소·중견기업 경쟁력 강화 기술개발, 성과확산 등 1,354억 원 규모
- 道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철강 산업 재도약 디딤돌 역할 기대

경북도는 “지역 주력산업인 철강 산업의 미래 경쟁력 향상과 구조고도화를 위해 역점 추진해 온 ‘철강 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하 철강 예타)이 국가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고 밝혔다.


철강 예타 사업은 오는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1,354억 원(국비924억, 지 103억, 민327억)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철강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과 고부가가치 품목 전환 등을 통한 철강 산업 생태계 강화를 목적으로 연구개발과 실증지원, 성과확산이 다각도로 진행될 예정이며, 철강 산업 전반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전환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산업 패러다임 변화 등으로 성장한계에 직면한 철강 산업의 어려운 현실을 인식하고, 미래형 기초소재산업으로 재도약하기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지난2017년5월 ‘포항 철강 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정부 대선공약사업에 접목시켰다.


이어 산업부․와 포항시를 비롯한 산․학․연 관계기관과 협력해 철강 예타 사업을 구체화하기 위한 기획․수정 작업을 거듭해 지난해12월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이번에 최종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통과라는 가시적 성과에까지 이르게 됐다.


철강 예타 사업은 그간 정부 대선공약과 연계돼 추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 예타 통과까지 많은 부침을 겪은 것이 사실이다. 사업기획 초기, 지역 기반의 사업내용 및 과제 중복성 문제 등으로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되기까지 오랜 기간 기획 완성도 제고를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이러한 일련의 과정과 함께, 이철우 지사는 대통령과 국무총리, 장관에게 기회마다 적극 건의하고 관계부처 실·국장에게까지 직접 전화를 걸어 도정 주요 현안사업임을 강조하는 등 경북도의 사업 추진의지를 확고히 보여주었다는 평가다.


이철우 지사는“어려운 상황 속에서 시의적절 하게 이번 철강 예타가 통과되어 지역 철강 산업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국가 철강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원동력이 마련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되기까지 노력해준 산업부, 과기부를 비롯한 관계부처 및 포항시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철강 산업이 기초소재 산업으로서 역할을 공고히 해 제조업 르네상스를 선도하는 주력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