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5.5℃
  • 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30.3℃
  • 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9.5℃
  • 흐림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9.5℃
  • 구름많음제주 29.5℃
  • 흐림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9.6℃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28.5℃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환경/인권/복지

사업장폐기물 원천감량 위해 생산업계 자발적 동참

‘플라스틱 줄이기’ 문화의 산업계 확산과 함께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 및 성과정착을 위해 정책개발 추진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폐합성수지류 폐기물의 생산단계 발생 억제 등 우수감량의 모범 사례를 찾기 위해 30개의 국내 주요기업과 함께 ‘사업장폐기물 감량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7월 6일 서면으로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폐기물 발생을 억제하고, 소각되는 폐합성수지류 폐기물을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으로 전환하는 등 근본적으로 생산단계에서부터 폐기물을 원천 감량하기 위한 것이다. 
  
환경부는 2018년부터 자원순환성과관리제도를 통해 폐기물 다량 배출사업자를 대상으로 발생된 폐기물의 순환이용을 높이고 소각·매립 등 최종처분을 최소화하도록 자원순환 목표를 부여하고 이행실적을 관리하고 있다.  발생 폐기물을 소각 등 처분 방식 대신 재활용으로 전환하여 순환이용은 향상되고 있으나 폐기물 발생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생산단계 공정과 제품의 포장을 개선하고, 발생 폐기물을 재자원화하는 등 폐기물의 발생 감량 자체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번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는 각 주체는 사업장폐기물 감량 및 폐합성수지류 소각량을 줄이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업은 플라스틱 등 사업장폐기물 발생억제 및 재활용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시범사업 결과가 공정개선 등 현장에 반영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사업장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원인분석을 통해 생산기업별 특성을 고려한 개선방안을 제시하고, 재활용 기술 교육, 정보제공 등 사업장폐기물 원천감량 및 자원순환 목표이행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우수사례 성과확산을 위한 행정적, 제도적인 정책개발을 추진한다. 

시범사업은 사업장별 생산공정 등 특성분석, 폐기물 사전감량 등 생산기업별 맞춤형 개선방안 제시, 개선이행 기간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올해 7월부터 2021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시범사업 이후, 폐기물 감량 및 순환이용율 등 개선실적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업종별 우수감량 모범 사례를 발굴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사업장폐기물의 감량을 위해서는 기업의 자발적 참여와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번 시범사업이 폐기물 원천감량을 위한 모범 사례가 되어 참여기업 뿐 아니라 모든 기업에서 공유될 수 있도록 우수사례 성과확산을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