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6.2℃
  • 구름조금울산 15.6℃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6.7℃
  • 맑음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7.0℃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4.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제

'사퇴' 아베, "건강 문제로 사임 의향"…

차기 총리 선출은 집행부에 맡겨
靑 "급작스러운 사임 발표, 아쉽게 생각“

URL복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8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의를 공식 표명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장수 기록'을 넘긴 지 닷새 만인 28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50년 지병'의 악화가 직접적인 이유지만 취임 초반 달리 내각 지지율이 추락하는 등 집권 동력이 크게 떨어진 것도 사임을 결심한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2006926일 전후 최연소 총리 타이틀을 달고 52세 나이로 취임한 아베 총리는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2007912일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으로 한 차례 사퇴한 바 있다. 당시 아베 내각은 아름다운 나라를 슬로건을 내걸고 호기롭게 출발했지만 각료들의 설화 등 잇단 스캔들에 20077월 참의원 선거에서 대패했다. 스트레스로 인한 건강 악화가 아베 총리의 발목을 잡았다는 얘기는 이때부터 나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2223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재집권 후 두 번째로 낮은 36.0%로 집계됐다. 8월 들어 실시된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에서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을 물었더니 아베 총리는 4위에 그쳤다. 일본 사회 내 이런 장기 집권의 피로감이 아베 총리의 극심한 스트레스로 이어졌고, 결국 사임 결심까지 나오게 된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임 의향을 굳힌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후임 총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전 외무상.

 

 한편, 청와대는 2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갑작스러운 사임 발표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 아베 총리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아베 총리가 직접 사임을 발표한 직후 기자단에게 메시지를 보내 일본 헌정사상 최장수 총리로서 여러 의미 있는 성과를 남겼다""특히 오랫동안 한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 온 아베 총리의 급작스러운 사임 발표를 아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강 대변인은 또 우리 정부는 새로 선출될 일본 총리 및 새 내각과도 한일 간 우호 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