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5 (월)

  • 흐림동두천 6.6℃
  • 흐림강릉 7.7℃
  • 연무서울 8.2℃
  • 대전 9.0℃
  • 대구 8.6℃
  • 울산 11.2℃
  • 연무광주 9.0℃
  • 부산 11.7℃
  • 흐림고창 6.2℃
  • 박무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4.9℃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제

트럼프 지지자에 짓밟힌 미국 의사당, 유리창 깨고 권총 대치…

URL복사

의회의사당에 몰려든 트럼프 지지자들 AP=연합뉴스 사진제공


(대한뉴스 편집국)=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6(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의사당에 난입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진입을 막기 위해 쳐놓은 바리케이드도 소용없었고 심각한 상황 속에 하원 회의장 경찰은 권총까지 꺼내 들었다. 외벽을 타고 의사당 건물에 오르는 이들은 물론 유리창을 깨고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이들도 보이면서 미국 민주주의와 공권력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현장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이날 오전부터 트럼프 지지자들의 시위가 워싱턴DC 곳곳에서 시작됐으나 분위기가 험악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백악관 인근 공원에서 열린 지지시위에서 연설하면서 '승복 불가' 입장을 재천명하기는 했지만 비교적 차분하게 집회가 진행됐다.

 

그러나 지지자들이 상·하원 합동회의 개시 시간인 오후 1시에 맞춰 의회로 행진하면서 상황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회의 개시 즈음 수백 명이 주변의 바리케이드를 넘어 의사당으로 진입했다. 대부분이 백인 남성이었고 경찰의 제지도 소용없었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일부 시위대가 의사당 외벽을 타고 오르는 장면은 물론 유리창을 깨 내부로 난입하는 시위대의 모습이 TV로 고스란히 중계됐다.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 확정을 위한 회의를 진행 중이던 상·하원은 전격 휴회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의사당에 집결해 있던 의회 요인(要人)들이 경호인력의 안내 하에 급히 대피했다.

 

일부 시위대는 상원 회의장까지 들어가 상원의장석까지 점거했다. 일부는 "우리가 (대선에서) 이겼다"고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상원 회의장에 진입한 이들은 머지않아 해산되기는 했다. 그러나 의회에서 여성 1명이 가슴에 총을 맞고 중태에 빠졌다는 CNN방송의 보도가 나오는 등 긴장감이 한껏 치솟았다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가스까지 동원될 정도로 상황이 심각했다. 경찰 여럿도 시위대와의 대치 과정에서 부상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를 유지하라'는 트윗만 올릴 뿐 해산을 촉구하지 않았다. 그러다 오후 417분 트위터에 올린 영상 메시지로 "지금 귀가하라"고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