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2 (금)

  • 맑음동두천 2.2℃
  • 구름조금강릉 6.8℃
  • 구름조금서울 6.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8.2℃
  • 구름조금광주 8.9℃
  • 구름조금부산 9.6℃
  • 맑음고창 2.6℃
  • 흐림제주 12.4℃
  • 구름조금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의료진부터 내달 코로나19 첫 백신 접종…

수도권 의료기관 의료진 중심…국립중앙의료원서 첫 접종 시행
요양병원 입소자 등 1분기, 65세 이상 등 2분기, 19∼64세 등 3분기
9월까지 전국민 1차 접종, 백신 선택권은 없어

URL복사


(대한뉴스 박혜숙 기자)=코로나19백신 접종이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 가장 먼저 백신을 맞는다,

 

초기 접종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되고 이후 전국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의료진에 이어 1분기 요양병원 등 입소자와 종사자, 2분기 65세 이상 노인 등, 3분기 1964세 성인 등의 순서로 백신을 접종해 9월까지 전 국민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는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질병관리청 제공 )


백신 접종 순서를 보면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 가장 먼저 접종을 받게 된다.

 

1분기에 백신 접종을 받는 코로나19 의료진은 5만명 정도로 추정되며 이들이 어떤 백신을 접종받게 될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분기부터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제품이 공급되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

 

1분기에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입원환자·입소자, 종사자 등 78만명을 대상으로 한 접종도 시작되며 3월 중순부터는 중증환자가 많은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등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과 119 구급대, 검역관, 역학조사관 등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등 약 44만명도 접종을 받는다.

 

3월 중순 2분기부터는 65세 이상 약 850만명과 노인재가·복지시설, 장애인 거주·이용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약 90만명이 접종받고 또 의원과 약국 등에 근무하는 의료인과 약사 약 38만명도 2분기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7월 하반기부터는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이 시행된다.

 

구체적으로 3분기부터 만성질환자와 성인(1964) 등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행되고, 4분기부터는 2차 접종과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이 진행된다.

 

이런 접종 계획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백신 도입 일정·물량 등 변화에 따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수정될 수 있다.


    

        (질병관리청 제공 )


정부는 필수적인 공무나 중요한 경제활동으로 긴급하게 출국해야 하는 경우에는 절차를 거쳐 예방접종이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다만 악용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소관 부처 심사 뒤 질병관리청의 승인을 받게 하는 등 법 개정을 통한 대책도 마련할 방침이다.

 

의료진을 비롯해 모든 접종 대상자가 백신 제품을 선택할 수는 없다. 이는 백신별로 도입 시기와 물량 등이 다르기 때문이다.

 

한편 정부는 차질 없는 백신 접종을 위해 유통관리체계 구축(SK바이오사이언스), 초저온 냉동고 확충(대한과학, 일신바이오베이스, 써모피셔사이언티픽)을 위한 민간업체와의 계약도 체결해 현재 단계별 사전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또 내달 1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정보 누리집(http://ncv.kdca.go.kr)을 통해 예방접종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3월부터는 예방접종 가능 시기 및 사전예약기능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4월부터는 국민비서서비스(행안부)와의 연계를 통해 예방접종시기, 장소, 유의사항도 사전 안내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