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12.7℃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연이은 유승민 후보 발(發) 거짓 뉴스‘보수의 코로나 바이러스’ 유승민과의 거리 두기가 필요하다.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 이성우

URL복사


 

(대한뉴스김기준기자)=유승민 전 의원의 거짓말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유 전 의원은 어제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준표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허접한 여자라 말했다고 했다. 하지만 그 당시 홍 의원이 허접한 여자라 칭한 사람은 최서원이다.

 

또한, 유 후보는 제가 새누리당 원내대표 때 공무원 연금 개혁을 해서 박근혜 대통령과 사이가 멀어졌다.” 말했다. 하지만 공무원 연금 개혁의 일등 공신은 조원진, 김현숙, 강기정 의원으로 이미 수없이 많은 기사가 나온 바 있다.

 

유승민 후보가 한 일은 협상이 끝난 뒤, 합의문에 도장을 찍기 직전 독소조항이 포함된 문건을 들고 오는 등, 공무원 연금 개혁 협상에 분탕질을 놓은 것뿐이다.

 

유 후보는 당내 경쟁자를 향해 입만 열면 실수하는 준비가 안 된 사람’, ‘말을 자주 바꾼다,’는 프레임을 씌운다. 맞는 말도 누가 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입만 열면 거짓말이 술술 나오는 보수의 코로나 바이러스유승민 후보가 타 후보를 비방하는 것은 소가 웃을 일이다.

 

인적 쇄신을 통한 정치 혁명만이 유승민 후보와 같은 거짓 뉴스 유포자를 막아낼 수 있는 백신이다. '보수의 코로나 바이러스유승민 후보와의 거리 두기가 필요하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