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흐림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3.5℃
  • 흐림서울 19.0℃
  • 흐림대전 18.1℃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6.4℃
  • 박무광주 17.8℃
  • 흐림부산 17.5℃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7.7℃
  • 맑음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클래식 유학에 빠지다 Ⅱ' 콘서트 이육사와 스메타나 그리고 드보르작


(대한뉴스 김기준기자)=유학 사상과 클래식 음악의 결합이라는 이색적인 공연을 선보이고 있는 ‘2023 클래식, 유학에 빠지다가 오는 1027일 오후 3시 이육사 문학관과 목재고택에서 열린다.

 

작년 10, 병산서원 만대루에서 서양음악의 아버지 요한 세바스찬 바흐의 음악과 유학의 거두 퇴계 이황의 사상을 함께 선보이며 시작을 알린 클래식 유학에 빠지다시리즈는, 저항 시인 이육사와 체코의 민족주의 음악가 스메타나, 드보르작과의 만남으로 이어진다.

 

청포도, 절정, 광야 등 민족의 위대한 시인 이육사는 퇴계 이황의 14대손으로 엄격한 유교 가문의 전통적 법도 속에서 유학과 한학을 수학하였다. 유학은 자연스럽게 그의 사상적 뿌리되었고, 동시에 일제 강점기 상황에서 죽음을 초월한 저항 정신으로 일제의 탄압에 항거하게 된 정신적 기둥이었다.

 

베이징 감옥에서 죽임을 당하면서 마분지 조각에 유작시 광야를 남긴, 민족의 해방을 꿈꿨던 시인 이육사. 일제에 저항하던 가문에서 태어난 그는 일제 말기 암울한 시대 상황속에서도 명징한 언어로 조국 독립을 노래 부른 실천적 문학인이다. 본명 이원록, 이육사2641927년 대구조선은행 폭탄사건에 연루되어 육사 형제가 끌려가 고문을 받고 수감되었다. 이때 받은 죄수 번호가 264이고 이후 필명으로 이육사를 썼다.

 

육사를 대표한 시 '청포도'는 희망의 노래이고, '절정'은 일제에 쫒기면서도 포기하지 않는 결단의 노래이며, '광야'는 한톨의 노래씨를 뿌려 훗날 해방과 환희를 노래한 시이다. ''은 먼저 간 혁명동지들에게 보내는 초혼가이며 함께 꽃섬에 모인다는 절명가이다.

 

스메타나는 한동안 보헤미아로 불린 자신의 조국 체코에 대한 애국심을 담아 <나의 조국>을 작곡하였다. 체코는 당시 오스트리아제국의 통치하에 있었기에 독립에 대한 갈망이 컸는데, 이로 인하여 수많은 민족주의적 예술가들이 나타나게 되었다. 드보르작은 선구자스메타나에 의하여 확립된 체코 민족주의 음악을 더욱 깊은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킨다. 그는 체코의 춤과 노래를 적절히 조화시키며 민속적인 색채가 강하게 담긴 작품들을 작곡하였고, 민족주의 악파의 거두가 된다.


이날 공연의 프로그램은 스메타나의 피아노트리오 사단조와 드보르작의 피아노트리오 제4<둠키>의 실내악 공연으로 선보인다. 바이올리니스트 양고운(현 경희대 교수), 첼리스트 이강(현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피아니스트 박영성(현 전문 연주자로 활동 중)이 연주자로 나서, 애널리스트 임병걸(KBS부사장)과 이위발 이육사문학관 사무국장이 해설을 맡으며, 토마토 클래식TV에서 녹화 및 방송을 송출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