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9.5℃
  • 흐림강릉 7.0℃
  • 서울 11.4℃
  • 흐림대전 12.9℃
  • 대구 13.2℃
  • 울산 14.8℃
  • 광주 14.0℃
  • 흐림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6℃
  • 흐림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9.5℃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7℃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영주시 홍보비 많이준 특정 언론사 기자, 이번엔 해외 출장 동행 ‘말썽’

영주시장 해외출장에 특정매체기자 데려가…여비 제공했다면 선거법 위반


 영주시청 출입 기자단이 송호준 부시장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대한뉴스 김기준기자)=경북 영주시가 막대한 혈세를 들여 각 언론사에 집행한 홍보비가 특정 매체에 지나치게 편중된 사실이 밝혀져 관언 유착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대해 이 특정 언론사 기자는 박남서 영주시장과 심재연 시의회 의장등 8명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일까지 국제 후호교류 협정체결을 위해 필리핀 로살레스시 방문길에도 같이 합류해 해외출장 경비를 지원받았는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달 24일 영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우충무(무소속)의원의 질의를 통해 영주시 언론홍보비가 특정 언론에 2022년 전체예산 85000만원 중 13600 만원이 집행됐고, 올해 총예산 68900만원 중 9200만원이 집행됐지만, 어떤 언론사에는 고작 55만원만 지급됐다는 사실이 불거지면서 홍보비 집행이 도마위에 올랐다.


이뿐이 아니다. 영주시 관광문화재단 등 영주시 산하 출자기관에서도 축제 홍보비 명목으로 해당 언론사에 예산을 준 것으로 드러나 영주시의 원칙과 기준 없는 홍보비 집행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영주시청 출입기자 A 씨는 "영주시 70여 개 언론사 중 특정 언론에 16%의 예산을 배정하는 것은 시장과의 친분 관계가 있어 이렇게 많은 홍보비를 몰아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동안 소문으로만 떠돌았던 불공정한 언론홍보비 지급 내역이 이번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사실이 밝혀지자 일부 언론인들은 정보공개를 통해 상세한 내역을 파헤쳐 영주시의 업무상 배임죄 여부도 고려 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에 영주시 출입기자단은 지난달 29일 부시장실을 찾아 긴급 간담회를 통해 20명의 영주시 출입기자 연명으로 작성한 항의서한을 전달해 더 이상 침묵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기자단은 항의 서한문을 통해 언론사별 언론홍보비 지급내역의 전면공개와 객관적이고 공평한 홍보비 지급기준을 마련해 줄 것을 강력 요구했다.


이어 수년동안 소수만 이용하고 있는 프레스룸의 전면 개편을 요구 했지만 영주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모든 언론인이 자유롭게 취 재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송호준 부시장은 언론인들의 입장을 청취한 후 언론홍보비와 프레스룸 운영 문제는 오랜 기간 누적돼 온 부분으로 향후 개선할 점을 찾아 지역 언론이 와 홍보를 더욱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자단은 또 영주시 의회 시민행복위원회를 방문해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원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언론홍보비의 공평한 집행이 이루어지도록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영주시 언론홍보비의 불공정한 집행 소식을 전해 들은 일부 시민들은 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시장이 매번 재판을 연기해오다 오는 4일 공판을 앞두고 해외 출장을 다녀온 것도 바람직 스럽지 못하다특히 특정언론사에 홍보비를 집중으로 퍼준 것도 모자라 해당 기자를 데리고 해외로 떠난 처사는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질타했다.


주민 A씨는 억대의 홍보비 과다 지급도 모자라 외국 출장에 해당 언론사 기자를 데리고 간 것은 분명 관언 유착 특혜로 볼 수밖에 없다선관위등 관계기관들은 동행한 기자에게 해외출장 경비를 지원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가 있는지에 대해 집중 조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영주시를 향한 쓴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세금가지고 자기마음데로 하면 응단에 조치를 받았야지요”,

엿장수 행정입니다”, “1군은뭐고 2군은무슨기준 이고 언론은 사실 왜곡 없이 시민에게 알려야 합니다. 시에 홍보만하는 매체는 1군 사실을 이슈화하면 2군 홍보비 전액삭감 해야합니다”,등의 다양한 비판의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

 

언론인 출신 주민 K씨는 예전에는 종이 신문이 대세였지만 요즘은 통신,인터넷 등이 오히려 주류를 이루는 시대가 됐다다시 말해 그만큼 언론의 지형이 천지개벽 수준으로 변화한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기에 행정은 이를 아우르는 훙통성 있는 기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영주시 관계자는업무를 진행하다 보면 홍보비 집행 관행이 합리적이지 않다는 생각도 많이 든다. 특히,예산은 한정돼 있는데 언론사는 크게 늘어난 측면이 있고,편중된 홍보비 집행 관행을 바로잡고자 하면 기존 언론사의 반발도 심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하지만, 합리적인 방향으로의 개선은 꼭 풀어야 할 숙제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