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9 (목)

  • -동두천 22.4℃
  • -강릉 21.5℃
  • 연무서울 23.7℃
  • 박무대전 24.1℃
  • 박무대구 24.2℃
  • 박무울산 22.7℃
  • 박무광주 23.0℃
  • 박무부산 21.9℃
  • -고창 23.1℃
  • 제주 22.2℃
  • -강화 22.8℃
  • -보은 20.8℃
  • -금산 21.9℃
  • -강진군 21.6℃
  • -경주시 21.8℃
  • -거제 22.8℃
월간구독신청

사건사고

취업포털 커리어, 구직자 56.3% “취업하면 헤어진 이성친구에게 연락할 것”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구직자 624명을 대상으로 ‘취준생 이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6.3%가 ‘취업 성공 후 전 여자친구/남자친구에게 연락할 생각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에게 ‘그 이유는 무엇인가(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내가 잘 된 것을 보여주고 후회하게 만들고 싶어서’라는 답변이 4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업했으니 다시 교제하기 위해서’ 33.3%, ‘상대의 소식이 궁금해서’ 23.1% 순이었다. ‘취업 준비를 하며 이성친구와 연애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77.1%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으며,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의견은 22.9%로 나타났다. 


먼저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구직 활동과 연애는 별개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50.5%였다. 이어 ‘서로 정보를 나누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35.6%)’,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며 더욱 애틋해진다(7.9%)’, ‘함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다(5.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를 묻자 응답자의 54.6%가 ‘금전적인 부담이 가중된다’라고 답했다. ‘공부에 방해가 된다(27.3%)’, ‘상대의 응원/격려/기대가 부담된다(18.2%)’ 순이었다.
 
한편 ‘취업준비를 이유로 애인과 이별한 적이 있다’는 구직자는 18.8%에 불과했고, 이들 대다수는 ‘애인이 이별을 통보했다(77.8%)’고 답했다. ‘이별한 이유(복수 응답 가능)’에 대해 ‘취업준비로 시간적 여력이 없어서(39.3%)’라는 의견이 1위로 나타났으며 2, 3위는 ‘미취업 중인 자신의 모습을 보이기 자존심 상해서(21.4%)’, ‘연인이 자신보다 더 좋은 사람을 만나기를 바라서(17.9%)’가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일방적인 이별 통보가 취업준비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복수 응답 가능)’를 물었더니 응답자의 66.7%가 ‘공부에 집중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16.2%)’, ‘실제로 성적 등이 떨어졌다(11.11%)’ 순이었고 ‘더욱 독하게 준비에 매진했다’라는 의견도 6%나 됐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