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흐림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2.9℃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2℃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4.8℃
  • 구름조금고창 4.3℃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3.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충북도, 이시종 도지사, 일본 수출규제 적극 대응 지시

긴급지원 간담회 개최 등 소통과 규제 장기화 대비 강조

 

 

충청북도 이시종 도지사는 3,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와 관련하여 관련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관련기업 긴급지원 간담회 개최 등 기업들과 소통을 긴밀히 하고, 중앙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즉각 정부에 건의하라, “수출규제 장기화에 대비한 적극적인 지원책도 마련하여 기업피해를 최소화하라고 당부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반도체기업 270개 중(시스템반도체 120, 제조장비 150) 이번 수출규제에 영향을 받는 주요 기업은 S사 등 총 5개이다.

 

이들은 현재 수출규제 3개 품목 중 에칭가스는 100%, 포토리지스트는 90%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국내기업의 대체품 개발현황은 L사 등에서 연구생산 중이나 효율성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은 일본이 수출을 전면 금지한 것은 아니고, 비축 물량이 있어 생산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번 수출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관련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한편, 일부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반면교사로 삼아 이번 기회에 국산제품 대체화 수입 다변화 등을 위한 좋은 기회로 여기고 있다. 과거 C국에서 국내기업의 배터리 규제 시 유럽으로 수출다변화를 통해 성장을 꾀한 L사의 사례도 있다.

 

충북도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관련 기업 지원책을 추진하는 한편, 앞으로 필수부품과 장비의 국산화를 높일 수 있도록 부지 무상제공, R&D 예산 지원 등 행재정적 지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