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9.2℃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3.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3.5℃
  • 흐림광주 4.5℃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7.7℃
  • 맑음제주 9.0℃
  • 흐림강화 7.4℃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8℃
  • 흐림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전군 응급후송체계 콘퍼런스 개최

구급차 출동-환자 이송-병원 치료에 이르기까지 일원화된 응급후송체계 방안 논의

국방부는 11월 14일, 국방컨벤션에서 국방부 이남우 인사복지실장 주관으로 「전군 응급후송체계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군병원 및 사단의무대 관계관, 소방청 및 민간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가하였다. 

이번 콘퍼런스는, 군 응급환자 발생 시 치료최적시간(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전군 차원의 일원화된 응급후송체계 구축 방안 마련을 위해 열렸다. 현재 국군의무사령부 의료종합상황센터는 의무후송헬기에 의한 응급환자 항공후송을 중앙통제 하고 있으나, 육로 구급차 환자후송 및 처치는 전방 사단 권역별로 각각 이루어지고 있다.

콘퍼런스는 일원화된 응급후송체계 구축 방안에 대한 발표와 토의로 구성되었고, 참여 기관의 발표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국방부에서는 국군의무사령부 의료종합상황센터가 응급후송 분야 중앙통제기관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하고 군과 119소방 간 응급후송 협력을 강화하는 등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였다. 소방청에서는 119구급대의 군부대 및 작전지역 진입 절차 구체화 등 군 의무후송체계에 119구급 체계를 적극 활용하는 협력 강화 방안을 제시하였다. 

민간전문가로 참여한 가천대 정재훈 교수는 현재 전방 사단에서 권역별로 이뤄지고 있는 환자후송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응급후송의 중앙통제체계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국군의무사령부 의료종합상황센터는 전군 응급환자 후송 및 처치체계 관리 방안 및 계획을 제시하였으며, 각 군 본부 의무실에서는 권역별 응급후송체계 현황 및 발전 방안을 발표하였다.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은 “군에서 환자가 발생하면, 군 또는 소방 등 가용자원을 활용해 최단시간 내 응급후송을 하는 ‘전군 응급후송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국방개혁2.0’ 군 의료시스템 개편의 핵심과제 중의 하나이다”고 강조하며, 전군 응급후송 관계관, 소방청, 민간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하였다. 

국방부는 이번 콘퍼런스가 군 응급환자가 언제 어디서 발생하든 신속하게 후송하고 처치할 수 있도록 하는 전군 응급후송체계를 구축하는 첫출발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이번 콘퍼런스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이 정책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지속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