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6.6℃
  • 맑음강릉 19.6℃
  • 연무서울 15.3℃
  • 맑음대전 16.8℃
  • 구름조금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8.9℃
  • 맑음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5.1℃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봉화 산타마을, 겨울대표 관광상품으로 우뚝

올해 11번째 개장, 58일간 약 15만명 다녀가 전년동기 42% 증가
알파카 먹이주기, 산타우체국, 산타썰매 인기


(대한뉴스 김기준 기자)=경상북도가 봉화군, 한국철도공사 경북본부와 함께 지난해 1221일부터 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운영한 봉화 분천 산타마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


2014년부터 1년에 두 번(여름, 겨울) 운영해 오던 산타마을은 올해 11번째로 개장했다. 이번 겨울기간 동안(58일간) 15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누적 관광객 수 93만명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2% 관광객이 증가한 것이다.

 


가족단위, 연인 등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들과 유튜브 등을 비롯한 다양한 정보채널을 통해 수도권 등 타지에서도 많은 단체관광객들이 이곳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장 기간 동안 21회에 걸친 주말 및 공휴일 색소폰 공연과 산타조형물 등 볼거리와 산타우체국을 통한 엽서발송(760), 삼굿구이 체험, 타썰매 등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새롭게 선보인 알파카 먹이주기 체험은 모든 연령층으로 부터 큰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따뜻한 겨울, 코로나19 등 변수가 있었으나 산타마을은 역시 겨울철 대표 관광 상품임을 재차 확인할 수 있었다현재,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추진 중인 봉화 분천 산타마을의 세계적 관광 명소화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세계인이 찾는 관광 명소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