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4℃
  • 구름많음강릉 18.5℃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9.5℃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0.0℃
  • 흐림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2℃
  • 맑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국방부, 호우피해지역 복구 총력지원

URL복사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국방부는 연이은 집중호우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복구가 시급함에 따라, 현행작전태세 유지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가용 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활용하여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전에는 인력과 공병장비 위주로 지원을 했었다면 이제는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피해상황을 면밀하게 판단하여 생활의 모든 면이 불편하지 않도록 ‘패키지화(묶음)’하여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번 재난 상황을 기점으로 군의 대민지원 방식이 진화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패키지화’ 지원이란 △피해지역의 토사제거 및 피해복구를 위한 굴삭기, 도져 등 중장비는 물론이고, △피해주민들의 의식주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급수 차량, 기동형 세탁 및 건조장비, 침구 세트 지원, 그리고 △구급차를 포함한 의료지원, △소독과 방역장비 등을 통합하여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국방부는 8월6일 춘천 의암댐에서 발생한 전복 선박 실종자 수색을 위해 기존에 실시하던 헬기 및 수색인력 지원에서 탈피하여 드론봇 전투단(드론 9대, 운용요원)을 공중수색에 투입하는 등 군이 보유한 최첨단 장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5일 폭우로 인해 상판이 내려앉은 양지교(강원도 인제군 서화면) 인근에 거주하는 지역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서 3공병여단이 보유하고 있는 간편조립교를 지원하여 설치중에 있다.   

국방부는 현재까지 연인원 25,000여 명과 굴삭기, 포크레인 등 장비 1,600여 대를 지원 중이며, 장마가 종료되고 본격적인 복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8월 중순부터는 지방자치단체 자체 복구가 제한되는 지역에 대해 가용한 인력, 장비를 상황에 맞도록 ‘맞춤형’ 및 ‘패키지화’하여 총력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방부는 지자체 요청 이전에 군 지원소요를 선제적으로 확인하여 최단시간 내 수해복구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강원도청을 비롯한 53개 지자체에 군 협력관을 운용하고 있다.  특히, 접경지역 6개 시·군(파주·연천·화천·인제·양구·철원 지역) 등 폭우로 인해 북측으로부터 유입될 수 있는 목함지뢰와 폭발물 등으로 인해 지역주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지뢰탐색작전을 수행 중이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대민지원에 투입되는 장병들은 작업 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부대복귀 후 개인소독 등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을 때 믿고 의지할 수 있는 ‘국민의 군대’로서의 역할을 더욱 굳건히 해나갈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