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19.1℃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21.3℃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21.0℃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병사 등 민간병원 진료비 지원사업 시행

일정 금액 이상 이용 시, 공제금액 제외 후 본인부담금 지원하여 실손보험에 가입하는 효과와 동일

URL복사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국방부는 민간병원 진료비 부담 경감을 통한 병사 등의 진료권 보장을 위해 8월 1일부터 ‘병사 등 민간병원 진료비 지원사업(이하 ’진료비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진료비 지원사업은 현역병, 상근예비역, 간부후보생(학군 간부후보생 제외)을 대상으로 하며, 8월 1일부터 민간병원을 이용한 진료비(비급여 항목 제외)에 대해서 실손보험과 같이 공제금액을 제외한 후 일부를 지원한다.

진료비 지원사업 절차는 지원 대상인 병사 등이 민간병원 진료 시 본인부담금을 우선 납부하면 국방부에서 진료비의 본인부담금 중 지원금액을 개인 통장으로 환급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최초 환급일은 11월 25일이다.  진료비는 관련 자료를 수집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으로 인해 진료일 약 3~4개월 후 환급될 예정이다. 

다만, 모든 진료에 대해 지원하는 것은 아니고 민간병원에서 일정 금액(의‧병원급 1만원, 상급·종합병원급 2만원) 이상 이용 시 공제금액을 제외 후 본인부담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진료비 지원사업은 경증질환보다는 중증 질환으로 민간병원을 방문하는 병사 등이 진료비로 인해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있도록 설계하였으며, 실손보험과 동일한 방식으로 진료비를 지원함에 따라 모든 병사 등이 실손보험에 가입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향후 국방부는 병사 등의 편의성을 더욱 향상시키기 위해 민간병원에서 진료 시 감면된 진료비만 병원에 납부하면 되도록 관계기관과 시스템 구축을 협의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