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7 (수)

  • 흐림동두천 29.4℃
  • 흐림강릉 27.1℃
  • 흐림서울 30.5℃
  • 구름많음대전 27.2℃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9.5℃
  • 구름조금부산 29.7℃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30.1℃
  • 흐림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조금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식품/의료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경북 상주시 딸기 지능형 농장(스마트팜) 현장 방문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4월 6일(수) 오후, 경상북도 상주시 소재 농업회사법인‘우공의 딸기정원’을 방문하여 농업과 첨단기술이 융합된 지능형 농장(이하 스마트팜) 기반 딸기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하였다.

‘우공의 딸기정원’은 2ha 규모 유리온실에 딸기 재배에 최적화된 환경제어 및 생산관리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팜 시설을 운영 중으로, 연간 200톤 규모 딸기 생산과 함께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 현장실습 과정도 운영 중인 대표적인 스마트팜 농업기업이다.

이번 현장 방문은 현재 출하가 계속되고 있는 딸기 생육상황 점검과 함께 단순 자동화를 넘어 데이터·인공지능으로 첨단화되고 있는 농업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팜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스마트팜 전문인력 실습 과정에 참여 중인 청년농업인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 자리에서 김현수 장관은“농업에 사물인터넷(IoT), 무인 자동화, 빅데이터와 같은 첨단 기술을 도입하여 생산성·편의성이 향상되고 농산물 공급의 안정성도 높아지고 있다”라고 하면서,“스마트팜이 우리 농업의 혁신성장 동력이 될 것”임을 강조하였다.

또한, “농업 현장은 정보통신기술(IT), 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겸비한 융합형 인재 양성의 장이 될 것이며, 스마트팜은 청년창업에 있어서도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하면서 “정부는 스마트팜 확산을 위해 인프라 조성, 인력양성 등 다양한 방면에서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