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3.9℃
  • 서울 24.2℃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7.3℃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방산·국방

18세 청춘에 입대한 6·25 전사자, 70여 년 만에 귀환

국군 제3사단 소속으로 북한군과 맞서 ‘홍천 부근 전투’ 참전 중 전사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6·25전쟁 당시 국가를 지키다 꽃다운 청춘에 전사한 호국영웅의 신원이 확인되어, 6월 28일 70여 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다.

 

안타깝게도 고인을 기다리던 여동생은 지난해 세상을 떠났다.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 단장 이근원)은 2008년 강원도 홍천군 삼마치 고개 일대에서 발굴된 유해의 신원을 6·25전쟁 당시 ‘홍천 부근 전투’에서 전사한 고(故) 황정갑 일등중사(현 계급 하사)로 확인하였다. 

 

이로써 2000년 4월 유해발굴이 시작된 이후 신원이 확인된 국군 전사자는 총 234명으로 늘었다.


국군 장병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발굴한 고인의 신원은 유해 정밀 감식과 유가족의 적극적인 유전자 시료 채취 동참이 있었기에 확인이 가능했다.


2008년 6월, 고인의 여동생 황계숙(1933년생)님께서 오빠의 유해라도 찾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유전자 시료를 채취하였다.


이후 고인의 유해는 같은 해 7월, 국군 장병들이 강원도 홍천군 삼마치 고개 일대에서 발굴을 진행하던 중 수습됐다.

 

오른쪽 넙다리뼈가 처음 발굴됐고, 주변으로 발굴을 확장하여 위팔뼈와 정강이뼈 등을 발굴하였습니다. 이후 같은 달 최초 발굴지점 인근에서 왼쪽 종아리뼈, 발꿈치뼈 등을 추가로 찾았으나 당시에는 전사자의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없었다.


국유단은 이에 멈추지 않고 과거 유전자 분석이 이뤄진 유해와 유가족의 유전자를 더 정확한 최신 기술로 재분석해 유해발굴 16년 만인 올해 6월 가족관계를 확인하였다.

 

하지만 그사이 고인의 여동생 황계숙 씨는 반가운 소식을 듣지 못하고 지난해 세상을 떠나셨다.


고인은 국군 제18연대 소속으로 전쟁 초기부터 여러 전투에 참여하였고, 국군 제3사단에 예속되어 1951년 1월 ‘홍천 부근 전투’에서 전사하셨다.


고인은 1930년 4월 평안북도 신의주시에서 3남 3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유가족들의 증언에 따르면, 고인의 집안은 일찍이 만주와 신의주에서 건축일 등을 하며 유복한 살림 형편이었으나 해방 이후 공산 치하에서 벗어나기 위해 고향을 떠나 지인이 있는 충청남도 당진시 합덕읍에 정착하였다.


이후 고인은 어업을 하며 생계를 이어 가다가, 1949년 1월 18일 국군 제18연대에 자원입대하였다.

 

유가족들의 증언에 따르면 고인은 입대 후 6·25전쟁 발발 즈음 휴가를 받아 집에 왔었지만, 전쟁이 일어나자 부대로 복귀해야 한다며 “계숙아 잘 지내고 있어라. 오빠 갔다 올게!”라고 말하며 떠났다고 한다.

 


고인은 ‘한강방어선 전투’, ‘진천-청주 전투’, ‘기계-안강 전투’, ‘원산 진격전’, ‘길주-청진 진격전’ 등 주요 전투에 참전하였으며, 이후 ‘홍천 부근 전투’에서 북한군과 맞서 싸우다 1951년 1월 14일 스무 살의 꽃다운 나이로 장렬히 전사하셨다.


‘홍천 부근 전투’는 1950년 12월 말부터 1951년 1월까지 국군 제3사단이 38선 일대 소양강 부근에서 북한군의 공격에 맞서 강원 평창으로 이동하기까지 적을 막아낸 방어 전투이다.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6월 28일 인천광역시 계양구에 있는 유가족 자택에서 열린다.


고인의 신원이 확인되었다는 소식을 접한 외조카 김지태(1965년생) 씨는 “어머니는 해방 이후 남한에 내려오셔서 의지할 형제가 없어 그렇게 외삼촌을 찾으려고 애쓰셨는데 이제 유해라도 찾았으니 국립묘지에 잘 모시고 싶습니다.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려고 저 또한 국유단을 방문해 시료 채취에 동참하려고 했는데 마침 유해를 찾았다는 소식을 듣고 더욱 반가웠습니다. 외삼촌의 유해를 찾아주신 국가와 국방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행사는 유가족에게 고인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 등을 설명하고, 신원확인 통지서와 함께 호국영웅 귀환 패,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 함(函)」을 전달하며 위로의 말씀을 전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6·25 전사자의 신원확인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동참이 절실하다.


전국 어디에서나 가능한 유전자 시료 채취는 6·25 전사자의 유가족으로서, 전사자의 친·외가를 포함해 8촌까지 신청 가능하며, 제공하신 유전자 정보를 통해 전사자의 신원이 확인될 경우 1,00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6·25전쟁 후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참전용사와 유가족의 고령화 등으로 인해 유가족 찾기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발굴된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한 ‘시간과의 전쟁’을 하는 상황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이 절실한 상황이다.


국유단 탐문관들은 각지에 계신 유가족을 먼저 찾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유전자 시료 채취를 희망하고 계시지만 거동 불편, 생계 등으로 방문이 어려우신 유가족께서는 대표번호 1577-5625 (오! 6·25)로 언제든 연락 주시면 직접 찾아뵙고 유전자 시료를 채취해 드린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