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5.3℃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6.1℃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5.0℃
  • 연무제주 9.9℃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지역사회 확산차단’ 방역체계 ‘심각단계’ 준한 총력대응 강화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지역전파 방지를 위해 방역대책을 보다 강화해 실시하기로 했다. 20일 현재 77개인 진단검사기관은 3월까지 100개로 늘리고, 검사가 어려운 지역에는 ‘이동진료소’ 운영과 함께 거동이 불편한 분들을 대상으로 이동 검체채취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병원내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자 사전 진단검사를 강화하고, 호흡기 환자만을 분리해 진료하는 ‘국민안심병원’을 지정·운영할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대해 ‘심각’ 단계에 준한 총력 대응을 펼쳐 범정부 차원의 총괄 대응을 더욱 강화하고, 최근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 거버넌스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검역 강화, 입국제한, 접촉자 격리 강화 등 코로나19의 유입 차단과 전파 방지를 위한 기존 조치는 지속 실시하되, 환자 조기발견과 의료기관 감염예방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에서는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해외여행력과 관계없이 의사의 판단에 따라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고, 원인 미상 폐렴으로 입원하는 환자는 음압병실 또는 1인실에 격리해 검사를 수행하도록 했다. 또한 신속한


국민과 소통행정 추진하는 해양경찰위원회 출범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해양경찰청은 21일 해양경찰법 시행에 따른 해양경찰위원회가 출범하여 위원 임명식과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해양경찰 정책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국민의 의사를 반영하는 역할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해양경찰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7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된다. 이들 위원은 법조계·학계·언론계·시민단체 등 사회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구성되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요구사항을 제시하며 해양경찰 업무 발전 및 운영 개선에 힘을 쏟는다. 위원회는 해양수산부 소속으로 해양경찰청 소관 법령 또는 행정규칙의 제·개정, 인권보호와 부패방지 및 주요 정책사항에 대한 심의·의결, 해양경찰청장 임명 동의권을 행사한다. 또한, 해양경찰 행정의 민주적 감시 역할을 수행하며 정책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여 정책을 수립·집행하는 과정에서 국민과 더욱 원활한 소통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은 “앞으로 해양경찰위원회를 통하여 국민의 의사를 주요 정책에 반영함으로써 국민으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해양경찰이 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공영진 위원장은 “해양경찰위원회가 해양경찰 행정에 대한 명실상부한 민주적 통제 장치로서의 소